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찻잔 속 수레바퀴

댓글 0

차나 한 잔

2009. 12. 4.

 

 

 레몬을 띄운 <아마드Ahmad>의 실론.


레몬 소비가 많은 영국에서는 요리에 쓰거나 홍차에 띄울 목적으로 껍질째 쓸 수 있는 'unwaxed' 레몬을 따로 판다. 레몬의 종류도 참으로 다양하다. 홍차에 레몬을 띄우면 신기하게도 수색이 잠깐 밝아졌다가 탁해지는데, 잘 보고 있다가 탁해지기 전 얼른 건져 내야 떫어지는 걸 방지할 수 있다. 레몬은 최대한 얇게 썰어 넣었다 빼는 정도로만 향을 내도록 한다. 이 사진을 찍느라 레몬을 한참 담가 두었으니 오늘의 홍차는 시금털털.


 

'차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창에 갇힌 신세  (0) 2009.12.05
오후 4시  (0) 2009.12.05
차 마시는 페인트공  (2) 2009.12.05
찻잔 속 수레바퀴  (0) 2009.12.04
벌써 성탄절 분위기  (0) 2009.12.04
영국인들, 티타임 없으면 큰일 나  (0) 2009.12.04
어딜 가나 홍차는 있다  (0) 2009.12.04
찻잔 속 폭풍우  (0) 2009.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