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마거릿 때처의 장례식 날에

댓글 6

영국 이야기

2013. 4. 17.

 

 

 

 

 

자스민 녹차를 우렸습니다. 평소에는 종이 신문을 사지 않는데 이렇게 특별판이 나올 때만 기념으로 사 읽곤 합니다. 신문 속 웃으며 손 흔들고 있는 여인은 누굴까요?

 

 

 

 

 

 

 

 


타계한 마거릿 때처 전 수상이군요.

 

 

 

 

 

 

 

 


장문의 부고가 실렸습니다.

 

 

 

 

 

 

 

 


때처의 일생과 집권기(1979-1990)를 전면에 걸쳐 정리해 놓았습니다.

 

이 시각 현재 영국에서는 때처 전 총리의 장례식이 거행되고 있습니다. 영국 신문도 보수와 진보가 나뉘지만 기념품으로 간직할 신문이니 이왕이면 때처의 모습이 아름답게, 상징적으로 잘 나온 신문으로 고르고 싶었습니다. 보수 신문인 <타임즈The Times>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타계한 때처 전 총리를 존경한다죠? 저 역시 때처가 대단한 인물임엔 틀림없다고 봅니다. 한국 보수 신문들과 진보 신문들은 각자 자기들 입맛에 맞춰 때처의 업적 중 필요한 부분만 재단해 기사를 쓰겠지요. 칼럼들은 찬양 일색이거나 비판 일색이거나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칠 테고요. 사실, 양쪽 다 일리가 있습니다. 때처가 그만큼 논쟁이 될 만한 인물이라는 소립니다. 영국 내에서도 평가가 갈리니까요. 이럴 때 판단은 각자의 몫이 되는 거죠. 중립을 지켜야 하는 영국 공영 방송 BBC가 제시한 아래의 통계를 보고 각자 평가를 한번 해보세요.

 

 

 

 

 

 

 



그래프에서 흰색 처리된 부분이 때처 집권기입니다. 때처 이후에도 계속해서 보수당이 집권을 합니다. 즉, 야당에 의해 물러난 게 아니라 당내 반대 세력에 의해 강제로 은퇴를 한 거죠.


<샴페인 수입량> - 증가
사치품 소비가 늘었다는 것은 사회 일부 계층의 부가 늘었다는 뜻입니다.

 

 

 

 

 

 

 

 


<석탄 채굴량> - 감소
때처 집권시 강제 폐업한 광산이 늘고 이에 따라 광부들의 파업이 대대적으로 일었었죠. 이 시기를 다룬 영화로는 <빌리 엘리엇Billy Elliot>, <브라스트 오프Brassed Off> 등이 있습니다.

 

 

 

 

 

 

 

 


<공공임대주택 매각> - 증가
공공임대주택 거주자가 싼 값에 살던 집을 구매할 수 있는 정책을 폈었습니다. 저소득층이 집을 얻은 대신 앞으로 보급할 공공임대주택 수가 줄었지요. 장기적 관점에서 보면 이렇게 집을 갖게 된 저소득층이 융자와 자산 보유로 인해 보수화했다는 것. 탁월한 전략가죠.

 

 

 

 

 

 

 

 


<가처분소득, 소위 '여윳돈'> - 빈곤층은 그대로, 부자의 여윳돈은 증가
불평등, 양극화 심화.

 

 

 

 

 

 

 

 


<해외 여행> - 증가
소득 증가와 항공 여행비가 저렴해진 데 기인.

 

 

 

 

 

 

 

 

 

<국내총생산GDP> - 내리락 오르락 내리락 롤러 코스터

 

 

 

 

 

 

 

 


<집값> - 상승

 

 

 

 

 

 

 

 

 

<물가상승률> - 점차 하강
인플레이션을 잡고자 이율을 올렸었습니다.

 

 

 

 

 

 

 

 

 

<이율> - 전반적으로 높아짐
인플레이션을 잡고자 이율을 정책적으로 올렸기 때문.

 

 

 

 

 

 

 

 

 

<주식 보유자株主 수> - 증가
공기업의 민영화에 따른 것입니다. 공공임대주택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이를 통해 자산을 보유하거나 늘린 개인들이 보수화했죠.

 

 

 

 

 

 

 

 

 

<흡연율> - 감소
정부의 금연 운동에 따른 것입니다. 1984년 금연의 날 제정.

 

 

 

 

 

 

 

 

 

<파업일수> - 증가
때처, 노조 무력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1979년 선언.
특히 광산 노조와는 웬수지간이 되었습니다.

 

 

 

 

 

 

 

 

 

<실업자 수> - 2배 이상 증가. 그 이후 지금까지 때처 집권 전 수치로 회복되지 못 하고 있습니다.
제조업과 광산을 박살낸 탓입니다. 영국 북부는 지금도 일자리가 없어 남쪽보다 못 삽니다. 특히 제조업이 문제인데, 유럽 타 국가들에 비해 이렇다할 영국산 물건 찾기가 힘들어요.


한국의 보수쪽 댓글들을 보면 때처가 실업률을 두 자릿수에서 한 자릿수로 떨어뜨렸다는 헛소리를 하는 이가 많더군요. 잘한 것도 있고 잘 못한 것도 있으나 거짓 정보를 떠들면 안 되지요. 통계를 주의 깊게 보세요. 이후에 미친 영향도 간과해서는 안 됩니다.

 

 

 

 

 

 

 

 

 

<비디오 레코더VCR 보유 가구> - 증가
전자 제품의 대중화 시대 도래. 때처의 정책과는 별 상관이 없으나 시대 변화상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예가 되겠습니다.

 



*   *   *

 

 


<네이버>가 이제 첫 화면의 뉴스를 소비자 선택형으로 바꿨습니다. '충격', '경악', '알고 보니', '헉', 따위 낚시성 제목 안 봐서 살 것 같습니다. 공평을 기하기 위해 저는 보수쪽 신문 3개[조중동], 한국일보, 진보 신문 3개[경향, 한겨레, 프레시안]를 선택했습니다. 국내 언론이 못 미더울 땐 외신들을 두루 살펴보기도 합니다.

 

 

 

 

 

 

 

 

 

 

 

 

 




선택해 놓고 나란히 제호 면을 비교해 보니 각 신문사의 수준과 정치 성향이 적나라하게 드러납니다. 제목들을 찬찬히 훑어보니 보수쪽 신문들이 진보쪽보다 자극적인 제목과 연예 기사가 많습니다. 보스톤 마라톤 폭발 사고가 난 날인데, 어쩐 일인지 조선일보만 이를 다룰 생각 않고 연예인 소식, 스포츠, 국내 사건 사고 소식 등으로 채웠네요. 프레시안은 연예 기사, 광고 한 줄 없이 꼬장꼬장해 보입니다. 과연 이 험한 업계에서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지 제가 다 걱정이 됩니다. 때처 관련 보도 중 가장 분석적인 글 하나만 걸고 글을 맺을까 합니다.

고사 직전의 한국 진보, 대처를 배워라!

 

그나저나, 저런 식의 통계자료, 꽤 재미있는걸요. 우리나라도 대통령 임기 끝날 때마다 일 잘했는지 못했는지 국민들에게 객관적인 통계를 좀 보여 줬으면 좋겠어요.

 

 

 

 

 

 

 

 

편히 쉬시오. 때처가 남긴 유산, 사진처럼 명암이 교차하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