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캐임브리지 사첼 사의 바첼 백을 사다 Cambridge Satchel Batchel Bag

댓글 12

사연 있는 사물

2014. 6. 24.

 

 

 

 

 

생일이 지났습니다. 큰 새언니가 매년 축하금을 보내주는데, 축하금 2년치를 모아 이번에는 지극히 영국스러운 디자인의 책가방을 하나 샀습니다. 한국에서도 많이들 찾죠? 손잡이 없는 사첼 백 대신 손잡이 달린 바첼 백을 샀어요. 손잡이 없이 어깨 끈만 있는 가방, 저는 불편해서 못 씁니다. 큰 문서와 책이 들어갈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큰 걸로 샀는데(15인치), 땅딸이가 책 때문에 늘 큰 가방을 갖고 다닐 수밖에 없으니 참 스타일 안 삽니다.

 

블로그에 다 큰 어른이 가방 자랑하려니 좀 멋쩍네요. 큰오라버니와 새언니한테 '인증샷'을 보여드리고 감사의 말씀을 전해 드리기 위한 거니 너른 이해를 구합니다.


이보오, 주인장. 실은 인증샷을 핑계로 자랑하고 싶었던 것 아니오?
우히힉, 들켰네;;


일단 이 캐임브리지 사첼 백과 바첼 백이 어떤 건지 사진을 주욱 한번 보세요. 늙은이가 들고 다니기엔 때늦은 감이 없잖으나 대신 최대한 점잖은 색으로 샀습니다.

 

 

 

 

 

 

 

 

캐임브리지 사첼 백 매장

<The Cambridge Satchel Company>

 

 

 

 

 

 

 

 

 

 

 

 

 

 

 

 

 


이건 왠지 카메라 가방 같으면서 멋있는걸요.

 

 

 

 

 

 

 

 

샛노란색. 정신이 버쩍 듭니다. 예쁩니다.

 

 

 

 

 

 

 

 

파란색도 경쾌합니다. 색깔별로 다 갖추고 싶은 심정입니다.

 

 

 

 

 

 

 

 

 


눈에 확 띄는 투톤 배색의 가방들

 

 

 

 

 

 

 

 

 


삼색 가방들. 나왔다 사라지는 색이 많아서 한정품들은 수집하는 사람이 많더라고요.

 

 

 

 

 

 

 

 


이 버건디와 네이비 투톤도 마음에 들었는데 단종. 흑.

 

 

 

 

 

 

 

 

클래식이자 베스트셀러

 

 

 

 

 

 

 

 

보라색도 참 예쁘고

 

 

 

 

 

 

 

 

이건 작아서 예쁘고

 

 

 

 

 

 

 

 

영원한 클래식, 빨간 책가방도 예쁘고 (실제 색상은 넋을 잃을 정도로 예쁘다 합니다.)

 

 

 

 

 

 

 

 

처음엔 이걸로 살까 했는데

 

 

 

 

 

 

 

 

점잖은 다쓰베이더와 같이 쓸 요량으로 이걸로 골랐습니다. 너무 점잖나요?

 

 

 

 

 

 

 

 

이 제품은 특이하게도 세 가지 색상으로 구성이 돼 있습니다. 여름 세일중이라서 170파운드 짜리를 102파운드에 샀습니다.

 

 

 

 

 

 

 

 


가죽이 두껍고 질이 아주 좋다네요. 영국에서 만듭니다. 2014년 봄 신상품이었습니다.

 

 

 

 

 

 

 

 

뻥 뚫린 속

 

 

 

 

 

 

 

 

책가방으로 쓰려면 손잡이 있는 큰 바첼 백으로 사야 편합니다.

 

 

 

 

상품이 도착하면 개봉기를 밑에 추가하겠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중입니다.


제가 이 나이에 책가방을 다 사며 좋아하고 있네요. 나중에 중고생인 우리 조카 여자 아이들도 하나씩 사줘서 고모랑 같이 메고 떡볶이 먹으러 다녔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여름을 맞아 40% 정기 세일에 들어갔습니다. 구경해보세요. ☞ The Cambridge Satchel Company

 

 

 

 

 

- 2014년 7월1일 개봉기 -

 

 

 

 

 

 

 드디어 왔습니다. 주문에서 배송까지 딱 일주일 걸렸습니다.

 

 

 

 

 

 

 

 

더스트 백도 질이 좋아요.

 

 

 

 

 

 

 

 

손잡이 눌리지 말라고 스폰지 박아 넣은 것 좀 보세요. Retail is Detail.

 

 

 

 

 

 

 

 

어? 캐임브리지 사첼 회사 누리집에서 보던 것과 색이 다른걸요?

 

 

 

 

 

 

 

 

이랬는데?!

 

 

 

 

 

 

 

 

색상을 비교해서 보세요. 주홍빛이 도는 붉은색인 줄 알았는데 받아 보니 분홍빛이 도는 와인chianti색입니다. 저는 이게 더 예쁜걸요.

 

 

 

 

 

 

 

 

가방 뒷면 하단에는 이렇게 회사 로고가 압인돼 있고,

 

 

 

 

 

 

 

 

가방 앞 덮개에는 자기 이름 영문 약자를 압인할 수 있습니다. 공짜는 물론 아니고요, 한 자당 7파운드를 지불해야 합니다. (점은 공짜)

 

 

 

 

 

 

 

 

첫 외출. 생각했던 것보다는 가볍습니다. 조명 색 감안하시고요. 여닫는 건 습관이 안 돼 아직 많이 불편해요. 예쁘니까 용서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