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다쓰베이더가 주말에 쵸콜렛 쿠키를 구워 주었습니다

댓글 2

영국음식

2016. 10. 23.

  

 

 

곳간에 쵸콜렛 쿠키가 차곡차곡.

반은 이미 어디론가 사라짐.

 

 

우리 집 영감이 생긴 건 우락부락 산적인데 성격은 온화하면서 나이에 걸맞지 않게 해맑은 데가 좀 있어요[반전]. 그런데 또 손은 의외로 매섭고 야무집니다[반전]. 그래서 요리를 하거나 접시에 음식을 담으면 '비주얼'이 아저씨스럽지가 않고 제법 그럴싸하게 나옵니다. 그런데 또, 버터 칠한 손가락butterfingers이라서 물건은 무지 잘 떨어뜨려요[거듭 반전]. 결혼해서 지금까지 다쓰베이더 손에서 탈출 당해 손괴된 재물의 양이 엄청납니다. 아끼는 그릇을 하도 많이 깨서 단단이 한번은 속상해 눈물을 다 흘린 적도 있어요. ☞ 흑흑, 이 그릇도 깼어요

 

그래서 여행 중 그릇 가게를 발견하면 들어가기 전에 신신당부를 합니다. "손은 절대 대지 말고 눈으로만 보는 거요." ☞ 이래 놓고는 정작 그릇 가게 가서 큰 사고 친 건 단단

 

손이 야무지면서도 허술한 다쓰베이더가 주말에 쵸콜렛 쿠키를 구워 주었습니다. 마커스 웨어링Marcus Wareing 레서피를 참고해 만들었는데, 저 지름 큰 쿠키가 무려 스무 개나 나왔습니다. 저탄수화물식은 물 건너갔습니다.

 

쵸콜렛 쿠키

[약 20개 정도]

 

재료


• 버터 125g, 실온에 두어 마요네즈처럼 부드러워진 것으로

• 다크 브라운 슈가dark brown sugar 175g

• 카스터 슈가caster sugar 50g [다크 브라운 슈가만 쓰면 풍미가 더 좋긴 하나 쿠키가 너무 퍼집니다.]

• 달걀 알 굵은 것 1개

• 밀가루plain flour 175g

• 코코 파우더cocoa powder 25g

• 소다bicarbonate of soda 1작은술 [1작은술 =5ml]

• 다크 쵸콜렛 100g, 적당한 크기로 다지기 [코코 고형물 cocoa solids 70% 이상 제품으로 쓰세요. 다쓰 부처는 제과용 쵸콜렛 칩보다는 판형 쵸콜렛을 사서 칼로 불규칙하게 다져 쓰는 걸 더 좋아합니다. 뚜렷한 경계 없이 반죽에 자연스럽고 멋들어지게 어우러지거든요.]  

 

만들기

1. 오븐을 180˚C으로 예열한다. 팬 오븐은 160˚C.


2. 베이킹 트레이에 쿠키가 달라붙어 뜯기지 않도록 '논-스틱' 처리를 한다. [논-스틱 필름을 대든, 논-스틱 종이를 대든baking parchment, 실리콘 매트를 깔든, 형편껏.]


3. 핸드 믹서나 스탠드믹서를 써서 버터와 설탕을 크림처럼 될 때까지 친다. 


4. 3에 달걀, 밀가루, 코코 파우더, 소다를 체 쳐 넣은 뒤 잘 섞는다. 그 뒤 칼로 쑹덩쑹덩 썬 쵸콜렛을 넣고 버무린다.


5. 반죽을 떼어 골프공 크기의 공으로 만든 뒤 베이킹 트레이 위에 올린다. 쿠키가 넓게 퍼지므로 공간을 많이 두어야 한다. 두어 판으로 나누어 구워야 할 것이다. 

 

6. 예열을 마친 오븐에 넣고 12-15분 정도 굽는다. 집집마다 오븐 성격과 성능이 다르니 굽는 시간은 알아서 조절한다. 한껏 부풀 텐데 식으면서 꺼지니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오븐에서 막 나왔을 때는 연약해서 부서지기 쉬우므로 베이킹 트레이째 5분간 식힌 뒤 망에 옮긴다. 완전히 식힌 다음 밀폐용기에 보관한다. 끝.


 

 

 

 

 

 

겉은 바삭, 속은 쫀득, 가끔씩 씹히는 차가운 쵸콜렛

조각도 잔잔한 즐거움을 선사. 생긴 것도 카리스마 넘쳐.

 

 

미국에서는 단과자를 '쿠키'로 총칭하죠. 미국 외의 영어권 국가들에서는 '비스킷'과 '쿠키'를 구분해서 부릅니다. 전체가 다 바삭한 단과자는 '비스킷', 가운데 부분이 쫀득한 것은 '쿠키'로 부르는 경향이 있는데, 단단하더라도 삐뚤빼뚤 투박하면서 정겨운 모양의 것은 쿠키로 부를 때가 있습니다. 단단하면서 반듯하고 정교하게 모양 낸 건 거의 예외없이 비스킷이라고 불러 줍니다. 그러니까, 저 예술적인 문양의 미국 오레오 쿠키는 영국인들 관점에서는 비스킷인 거죠. (영국에서는 비스킷과 쿠키 외에 버터를 30% 가량 써서 구운 고급 단과자인 '쇼트브레드shortbread', 레이스 같은 얇고 바삭한 '웨이퍼wafer', 얇으면서 단단한 '띤thin'이 추가됩니다.) 티타임에 단과자가 특히 많이 소비돼 아예 티타임용 클래식 비스킷들이 모둠으로 나오기도 합니다.

 

영국에는 단단한 비스킷을 밀크티에 잠깐 담갔다 먹는 습관을 가진 사람이 많습니다. 저는 '퓨리스트'라서 과자는 절대 음료에 '덩크'해 먹지 않습니다. 

 

 

 

영국인들이 사랑하는 티타임 클래식 비스킷들   

☞ 오레오, 왜 그토록 까만가

☞ 다쓰베이더가 주말에 땅콩버터 비스킷을 구워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