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런던 몸뻬 후기

댓글 4

사연 있는 사물

2021. 10. 22.

 

 

 

 

네, 샀습니다, 샀어요.

런던 상징이 가득한 이 러블리한 옷을 전직 런더너가 어찌 안 살 수 있겠습니까.

 

단돈 오천원.

중국 인민의 힘이죠.

 

(퀴즈에 참여해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실물 색상은 지난 번 글 사진에 있는 것보다 훨씬 어둡고 점잖습니다. 오늘 찍은 사진이 실제에 더 가깝습니다.)

 

새옷은 그냥 입으면 안 되고 반드시 한 번 빨아서 입어야 한다길래 세제 넣고 '퀵 코스'로 돌린 뒤 입어 봤는데, 

[KISTI 과학향기] "새옷 반드시 세탁 후 입으세요" 몸에 매우 해로워요

 

와아, 늠 편합니다!

츄리닝(발음이;;)보다 훨씬 편하고 속감이 부드러워 수면바지급 안락함을 줍니다. 바느질도 얌전하고요. 홀딱 반했죠. 그래서 몇 벌 더 사야겠다 마음먹고 누리터를 뒤졌더니,

 

 

 

 

 

 

 

 

헉,

옷 형태는 같은데 색감과 옷감이 미묘하게 다른 제품이 또 있는 겁니다.

이 옷감, 유명한가 봐요. '카피'가 있을 정도라니. 

 

둘 중 어느 것이 원조이고 어느 것이 카피인지는 모르겠는데, 길거리에서 산 건 유니온잭이 노란색이고 이건 파란색입니다. '쿨'하죠. 이건 7천원 주고 샀습니다. 2층버스, 빠알간 공중전화 부스, 세인트 폴스 커씨드럴, 타워 브릿지 등 런던의 상징들이 빈티지 런던 지하철 포스터처럼 단순화돼stylised 중구난방 배치돼 있습니다. 마음에 듭니다.   

 

두 벌 주문해서 입어 보니 길거리에서 산 것보다 겉감이 더 부드러우면서 고급스러운 광택이 있는데다 색감도 좀 더 세련돼 보여 세 벌 또 주문했습니다. 총 여섯 벌. (꽈당) 양가 어머니들 하나씩 드리고 (과연 입으려 하실까;;) 제가 네 벌 갖기로 했죠.

 

생각을 많이 해야 하고 처리해야 할 일은 많은데 멀티-타스킹은 잘 못 하고, 아무 옷이나 걸치면 척척 맞는 신의 몸매도 아니어서 편한 옷을 발견하면 여러 벌 사는 습관이 있습니다. 옷 고르고 입는 데 시간 들이고 정력 낭비하고 싶지 않아졌어요. (스티브 잡스가 같은 옷을 여러 벌 쟁이고 늘 같은 옷만 입는다는 기사 보고 비웃었는데 나이 들면서 제가 그러고 있습니다.) 평생 입어 본 바지 중 가장 편합니다. 따뜻한데 옷을 안 입고 있는 듯합니다. 이 무늬말고도 여러 종류가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검색해 보세요. 남성용도 물론 있고요.

 

 

 

 

 

 

 

 

 

참,

바지 이름에 대하여 -

 

'몸뻬'를 우리말로 순화하면 '일바지'라고 한다죠. 옛날 우리 속옷인 고쟁이와 닮았다 해서 '고쟁이'라고도 부른다는데, 일제가 조선 여인들에게 자기들 옷인 몸뻬를 강제할 때 저항이 대단했다고 합니다. 정숙한 여인들이 어찌 속곳을 겉옷으로 입는단 말이오! 몸빼, 일바지말고 저속하게는 '똥바지'라고도 부른답니다. 엉덩이 부분 품이 넉넉해서 붙은 별칭 같습니다.

 

요즘 젊은이들은 끝단으로 갈수록 조붓해지는 이런 형태의 바지를 '알라딘'이라 부르고, 구상具象이 아닌 제3세계풍 기하학 무늬일 경우 '에스닉'이라 부른다고 합니다. 젊은이들은 용어도 세련된 걸 써요. 이 옷처럼 안감이 동절기용으로 따뜻하게 기모 처리돼 있는 것들은 '기모 알라딘'이라고 부르면 된답니다. 

 

그런데 배달돼 온 옷 포장에는

"램프털바지"

라고 써 있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이름도 다양하여라.

 

'일바지'를 이렇게 많이 샀으니 열심히 일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