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코스트코(costco)에서 뭐 사 오세요?

댓글 4

한식과 세계 음식

2022. 1. 10.

 

 

 

 

 

 

 

 

 

 

 

 

 

 

 

 

 

 

 

 

 

 

 

 

 

 

 

 

 

 

 

 

 

 

 

 

 

 

 

 

 

 

 

 

 

 

 

 

 

 

 

 

 

 

 

 

 

 

 

 

 

 

 

 

 

 

 

 

 

 

 

 

 

 

 

 

 

 

 

 

 

 

 

 

 

 

 

 

차가 없어서 자주는 못 가지만 일단 가면 저는 다음의 것들을 집어옵니다.

또 생각 나면 추가하겠습니다.

여러분도 써 보고 좋았던 것, 맛있었던 것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간편식이나 몸에 나쁜 간식거리도 환영.

(생고기와 술은 사지 않습니다.)

 

 

공산품

 

 AA 건전지

 

<커클랜드 시그니춰> 브리타 정수기용 필터

 

 <커클랜드 시그니춰> 프리미엄 3겹 화장지

 

 <커클랜드 시그니춰> 키친 타월

 

 

상온 식품

 

<Chosen Foods> 100% Pure Avocado Oil (버터 같은 두텁고 부드러운 질감이 좋음. 발연점 끝판왕.)

 

 <Heinz> Distilled White Vinegar 5L (피클을 많이 먹는 집이라 용량 큰 것 선호.)

 

 호두 등 조미 안 된 견과류

 

 <Ocean Spray> Craisins (말린 크랜베리) 1.36kg

 

말린 타트 체리 (브랜드가 주기적으로 바뀌는 듯함.)

 

 <태광선식> 서리태 귀리 쉐이크 1.5kg (바쁠 때 혹은 짜게 먹고 난 다음날 아침 몸에 소금 넣고 싶지 않을 때 말린 크랜베리, 말린 타트 체리와 함께 <매일> '소화 잘 되는 우유'에 말아 먹으면 좋음. 고소함의 끝판왕. 선식은 맛없다는 편견 한 방에 퇴치.)

 

 <커클랜드 시그니춰> 스위트콘 깡통 (요즘 안 들어오고 있어 의아.)

 

 유럽산 'all-butter biscuits' 있으면 뭐든

 

 <오리온> 30g 소포장 감자칩 모둠 한 상자 (한 번에 먹기 좋은 분량. 구성도 좋음.)

 

 

생채소

 

 브라운 머쉬룸 (영국에서는 'chestnut mushroom'이라 부름. 다른 데서는 보기 힘들어 열심히 집어 옴.)

 

 손질 대파 

 

 양파

 

 모둠 쌈채소

 

 제철 채소 그날 상태 좋아 보이는 것 뭐든  

 

 

생과일

 

 바나나 (필리핀산말고 에콰도르산 또는 중남미산으로.)

 

 골드 키위 (골드 키위는 항상 맛있음. 돈값 하는 과일 중 으뜸이라 생각함. 내 돈 주고는 바나나와 이것만 사 먹음.) 

 

 

냉장 가공식품

 

 <Wyke> Vintage Cheddar (한국에 현재 들어와 있는 체다 중 다쓰 부처 입맛엔 맛이 가장 좋고 가격도 좋음.)

 [짤막영상] 체다 보관법

 

 그 외의 치즈, 그날그날 좋아 보이는 것 혹은 먹고 싶은 것으로

 

 이태리산 훈제 판체타

 

반건조 양념 토마토 (몸에 좋은 토마토 쉽게 먹기. 식용유+소금+마늘+오레가노 양념도 맛있음.)

 

 CJ 가쓰오 우동 6인분 한 묶음

 

 <풍림푸드> 밥도둑 반숙 계란장 (좀 달긴 한데 귀찮을 때 밥반찬으로 훌륭. 고추가 같이 들어 있어 권여사님은 매워하심. 반숙 노른자 양이 많아야 맛있는데 달걀 파동 이후 달걀 크기가 작아져서 아쉬움.)

 

 

베이커리 

 

<커클랜드 시그니춰> 프렌치 마들렌 (이상한 오렌지향 넣은 것말고 플레인.)

 

<커틀랜드 시그니춰> 수플레 치즈케이크

 

 

 

 

 

 

 

 

코로나가 어서 끝나 예전처럼 계산 마치고 아이스크림 사 먹을 수 있었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