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06 2009년 12월

06

차나 한 잔 영국 남자들의 티타임

▲ 영국 남정네가 자기 집에서 차려 준 아프터눈 티 테이블. 영국인 친구가 크리스마스 전에 자기 집에서 차나 함께 하자길래 얼씨구나 하고 영감과 함께 다녀왔다. 영국에서 벌써 몇 년을 보냈어도 여염집 티타임에 초대 받기는 처음이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오후 네 시. 무슨 차를 하겠냐고 묻길래 평소 마시던 걸로 달라고 했다. 얼그레이를 내주겠단다. 신난다. 어디, 영국 남자가 집에서 차리는 티테이블은 어떤가 한번 보자꾸나. 다시 안 올 기회다 싶어 흐뭇한 마음으로 집안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기다렸다. 차를 준비하는 일은 역시 동서양을 막론하고 사람을 한순간 진지하게 만드는지라, 이 친구 말 한마디도 없이 부엌에서 잠시 분주하게 움직이더니 이내 우리를 부른다. 집안은 어두우니 부엌에서 정원으로 나가는..

댓글 차나 한 잔 2009. 1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