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2021년 07월

28

♣.성경강해/히브리서 강해 61강. 소멸하는 불이신 하나님 (히 12:18-29)

61강. 소멸하는 불이신 하나님 (히 12:18-29) -.정낙원 목사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인간이 제일 먼저 한 것이 바벨탑을 쌓아 하늘에 닿고자 한 일이었습니다. 하늘에까지 닿고자 한 것은 인간의 노력으로 천국에 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즉 죄인들의 불신앙이 하나님이 굳게 잠가 놓은 에덴동산의 문을 인간의 힘과 노력으로 열고자 하는 교만과 같아요. 죄인의 교만이 바벨탑을 쌓아서 하늘에까지 닿고자 한 모습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바벨탑이란? 인간의 노력으로 구원을 이루어 보겠다는 신앙을 상징하고 있어요. 이런 사상이 종교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므로 세상의 모든 종교는 인간의 가능성을 바탕에 깔고 있습니다. 이런 인본주의 사상이 인류역사 전반에 흐르고 있어요. 이 사상이 예수님의 초림 때에는 바리새인들에게..

27 2021년 07월

27

♣.성경강해/히브리서 강해 60강. 신앙의 싸움 (히 12:14-17)

60강. 신앙의 싸움 (히 12:14-17) -.정낙원 목사 사람은 눈만 뜨면 어떻게 살까! 를 고민합니다. 온통 자기 생존을 위한 관심뿐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궁리하지 말고 먼저 그의 나라와 그에 의(義)를 구하라고 합니다. 한마디로 내가 왜?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는지를 좀 생각해 보라는 겁니다. 내가 왜? 사는지! 무엇을 위해 생겨났는지! 하나님이 나를 만들었다는 것을 안다면 하나님이 도대체 왜? 나를 만들었는지 생각해 보라는 겁니다. 그럼에도 인간은 나는 왜? 무엇을 위해서 살고 있지! 라고 고민하는 사람은 없어요. 전부 자기 존재를 위하여 살고 있어요. 그래서 죄인이라고 하는 겁니다. 죄인은 오로지 자기만 생각해요. 모든 일을 자기중심으로 이해하고 판단해요. 늘 상대방..

26 2021년 07월

26

♣.성경강해/히브리서 강해 59강. 아들이 받는 징계 (히 12:4-13)

59강. 아들이 받는 징계 (히 12:4-13) -.정낙원 목사 에덴동산엔 두 과실이 있습니다. 생명과는 먹으면 영생을 하고 선악과는 먹으면 죽습니다. 영생이란? 하나님과 함께 사는 것이고, 죽음이란? 하나님과 격리되는 것입니다. 두 과실 속에는 “두 생명”이 담겨져 있습니다. 생명과는 “하늘에 생명”이고, 선악과는 “땅에 생명”입니다. 그러니까 생명과를 먹으면 “천국”에 가고 선악과를 먹으면 “지옥”에 갑니다. 이 두 과실을 “두 법”이라고 생각해 봅시다. 생명과 속에는 “생명의 법”이 담겨져 있고, 선악과 속에는 “죽음의 법”이 담겨 있습니다.. 그렇다면 선악과를 먹은 인간 속엔 죽음의 법이 담겨져 있다는 말이 됩니다. 맞습니다. 성경은 선악과를 먹은 인간을 죽은 자로 봅니다. 선악과를 먹은 아담은 ..

25 2021년 07월

25

25 2021년 07월

25

♣.성경강해/요한계시록 강해 44강. 이제 되었다 (계 16:17-21)

44강. 이제 되었다 (계 16:17-21) -.정낙원 목사 역사는 시작과 끝이 있습니다. 이는 이 세상은 종말을 행하여 가고 있다는 뜻입니다. 종말이 가까워지면 질수록 만물은 종말의 징후들을 드러낼 것입니다. 마치 요람에서 무덤까지입니다. 아이가 태어나서 자라서 늙고 병들어서 죽게 되는 것과 같습니다. 늙으면 온 몸에 종말의 징후들을 드러냅니다. 이는 생명의 기운이 점점 쇠잔해 가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도 그러합니다. 엊그제 저녁에 기도회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건물이 우당탕 하고 흔들리는 겁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울산 앞 바다에서 지진이 일어나서 그랬다고 합니다. 온 나라에서 감지가 되었다고 방송마다 앞 다투어서 보도를 하였습니다. 예수님은 지진을 종말의 징조로 말씀 하셨습니다. 지구가 각양의 천재지..

24 2021년 07월

24

♣.성경강해/레위기 강해 25강. 속죄 받은 자의 삶 (레 17:1-16)

25강. 속죄 받은 자의 삶 (레 17:1-16) -.정낙원 목사 삶은 이론으로 사는 것이 아니고 실제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삶을 이론으로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것은 어린아이들의 동화 속에 이야기입니다. 신앙도 생명의 활동입니다. 그러므로 신앙은 이론이 아니고 실제여야 합니다. 희노애락을 경험하면서 살아가는 것이어야 합니다. 신앙과 신앙생활은 다릅니다. 신앙은 마음으로 믿는 것을 말하고, 신앙생활은 마음으로 믿는 것을 몸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신앙을 믿음이라고 한다면, 신앙생활은 행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앙을 나무라고 한다면 신앙생활은 열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예수님을 따르는 길을 알려 주셨습니다. 누구든지 나를 따르려거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따르라고 하셨습니다. 십자..

23 2021년 07월

23

♣.성경강해/아가서 강해 16강. 나의 누이! 나의 신부야! (아가 4:6-10)

16강. 나의 누이! 나의 신부야! (아가 4:6-10) -.정낙원 목사 기도합시다. 하나님 아버지! 솔로몬이 술람미에게 마음을 송두리째 다 빼앗겼다고 합니다. 무엇이 솔로몬의 마음을 빼앗았는지 깨닫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사랑한다는 것은 그 사람이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솔로몬이 술람미를 사랑하는 것도 솔로몬의 눈에는 술람미가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각 사람마다 아름다움의 기준이 다릅니다. 사람마다 자기만의 아름다움의 눈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아름다움이란 정형화 되어 있지 않고 주관적인 것입니다. 이를 두고 ‘제 눈에 안경’이라고 합니다. 며칠 전에 TV를 보았습니다. 목욕탕에서 여러 사람들이 나와서 토크를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거기에 개그맨 박휘순이라는 ..

22 2021년 07월

22

♣.성경강해/창세기 강해 59강. 인생을 바꿔치기 하시는 하나님 (창 32:22-32)

59강. 인생을 바꿔치기 하시는 하나님 (창 32:22-32) -.정낙원 목사 신자는 하나님을 늘 사랑하고 천국을 사모하며 살아야 합니다. 그러나 실상은 그 반대입니다. 우리는 천국 보다 이 세상을 더 사랑하고 삽니다. 마음이야 하루 종일 주님만 생각하고 천국만 생각하고 살아가고 싶지요. 그런데 그렇게 안 되는 것을 어찌합니까? 설교를 들을 때는 아~ 이제부터 내 인생을 주님께 맡기고 살아야겠구나! 라고 생각을 해요. 그러나 교회 문을 열고 나가면 내가 주인이에요. 물론 간헐적으로는 주님을 생각하기도 해요. 하지만 주님을 생각하는 것보다 잊고 살 때가 더 많습니다. 왜 그럴까요? 이는 죄가 우리를 주관하기 때문입니다. 죄를 짓기 전에는 아담은 하나님의 종으로 살았습니다. 그런데 선악과를 먹고 난 후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