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뜨는 달

댓글 28

카테고리 없음

2022. 4. 16.

집에 오는 길에 둥근달이 떠오르는 모습을 보았어요.

아름답기가 그지없군요.

달덩이 같았던 젊은 날의 내님인가 했어요.

환하게 웃는 그대가 몹시 그리웠나 보오.

 

벌써 두릅은 다 따갔구려

 

어떤 하늘님은 참 부지런도 하오.

아직 나물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산이 어지럽소.

내 산에 나오는 두릅인데도

해마다 그 맛을 놓치고 마는구려.

 

보아도 보고 싶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