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오징어

댓글 20

카테고리 없음

2022. 4. 26.

박 선생님은

목포의 어물전에서

싱싱한 갑오징어를

하얀 상자에 얼음 가득 채워

꼭 산 것처럼 포장해 보내왔어요.

 

어찌 먹을 줄 몰라

여기저기 전화로 물었더니

살짝 데쳐 초장에 찍어먹어라

야채를 넣어 볶아먹어라

싱싱하면 회로 먹어라 등등....

 

뼈도 빼내고

잘 손질해서

푹 삶아 재래식 토종 고추장에 찍어

냠냠 짭짭 먹어 봅니다.

박 선생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지요.

그 맛이 오묘하고 매력이 있고 맛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