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릅과 취

댓글 16

카테고리 없음

2022. 5. 5.

경기북부의 들녘에도

매우 분주한 움직임이 포착됩니다.

만약 지구 생명의 종말이 온다 하더라도

저 지독한 생명력의 풀들은 남아있으리라.

하루를 통째로 풀 뽑기에 매달렸으나

목표치의 반에도 미치지 못했어요.

해가 한참 기울 무렵

허리 펴고 파릇한 숲 쪽으로 눈을 돌려

두릅나무의 상태를 살펴요.

며칠 새로 새로운 순이 돋아

두 번째 수확의 기회를 운 좋게 맞아

한주먹 조심스레 땄습니다.

낙엽 사이로 취나물도 간혹 보이는군요.

취나물도 한주먹 채취하였지요.

 

시장에서 사 먹는 나물과는 차이가 크군요.

우선 향이 짙고 맛이 강합니다.

저녁식사 한 끼를 아주 맛있게 잘 먹었네요.

풀과의 거의 전쟁 수준의 전투를 치르고

축 늘어진 피로를 두릅과 취나물로 싹 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