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

댓글 16

카테고리 없음

2022. 7. 30.

삼복의 무더위를 실감합니다.

우리 마당의 상사화는 꼭 이때를 기다려 소리 없이 솟아 꽃을 피우지요.

 

오늘의 더위는 에어컨을 의지하게 하는군요.

더위에 잘 지내시는지 안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