言,藝

diamond 2011. 4. 6. 10:25

[사진]김정일이 보낸 생일상 받는 윤이상
"위대한 장군님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새 노래작곡에 여념없는 윤이상 선생(1992)"
金成昱   
 북한의 '통일의 어버이(맨 아래 사진이 표지)'라는 선전책자에 실린 윤이상.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장군님께서 보내주신 선물생일상을 받은 윤이상선생" "위대한 장군님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새 노래작곡에 여념없는 윤이상 선생(1992)" 등의 해설이 사진에 붙어 있다.
 
 생일상을 받은 윤이상은 북한이 준 것으로 보이는 훈장을 붙이고 앉아 있다.
 
 북한의 윤이상음악당과 윤이상음악제 모습도 사진에서 보인다.
 ................................................................................
 
 [자료] 윤이상은 어떤 인물인가?
 
 윤이상은 일평생 反韓(반한)·親北(친북)활동을 해 온 인물이다.
 
  67년 연루된 ‘동백림 사건’외에도 ‘민건회(민주사회 건설협의회)’회장, ‘한민련(민족민주통일 해외한국인연합)’구주본부의장, ‘한국학술연구원(KOFO)’원장, ‘유럽민협(재유럽 민족민주운동협의회)’고문, 이적단체(利敵團體)인 범민련의 공동의장 등 그가 활동한 反韓·親北단체는 다양하다.
 
  <“북한 조종 받아 활동하는 북한의 문화공작원”>
 
  윤이상의 실체는 92년 ‘오길남 간첩사건’으로 다시 확인됐다. 오길남 박사는 독일유학 中 정치망명한 뒤 85년 아내와 두 딸을 데리고 入北해 한민전 대남흑색방송요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86년 11월‘재독유학생포섭 帶同(대동)입북지령’을 받고 덴마크로 침투하던 중 코펜하겐 공항에서 홀로 탈출에 성공한 인물이다.
 
  윤이상은 북한과 연계해 吳박사의 入北(입북)을 적극 권유 및 주선했고, 吳박사가 탈출 후 독일에 체류하는 과정에서도 갖은 협박을 하며 再입북을 권유했다. 윤이상이 독일에서 설립한 한국학술연구원(KOFO) 역시 북한 대남공작기구의 자금을 받아 설립, 운영된 조직이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정부는 92년 국가안전기획부가 발간한 <入北자수간첩 오길남 사건내용>이라는 수사결과에서 “윤이상은 북한의 정치노선에 따라 활동하고 있는 북한의 문화공작원”이라고 판단했다. 또 17회에 걸쳐 入北하여 김일성을 접촉하고, 김일성 75회 생일선물로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라는 노래를 선물했던 사실도 적고 있다.
 
  <“윤이상 선생은 열렬한 애국자” 북한서 칭송받는 윤이상>
 
  북한은 윤이상을 자신들의‘愛國者(애국자)’로 칭송하며 그가 충성해 온 대상이 대한민국이 아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임을 분명히 해왔다. 북한에서는 20여 년 전부터 ‘윤이상 음악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평양에서는 매년 ‘윤이상 음악당’에서 ‘윤이상 음악회’가 열린다.
 
  윤이상을 모델로 한 영화도 나왔다. 92년 김정일이 직접 지도했다는 ‘민족과 운명’이라는 영화는 남한출신으로서 해외로 망명해 親北(친북)이 된 자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북한체제 선전물이다. 99년 북한의 ‘조선대백과사전’은 윤이상 편을 다룬 세 편의 영화(14부~16부)에 대해 “남조선 사회를 등지고 해외에서 살면서 정의로운 음악창작활동으로 祖國統一(조국통일) 위업에 적극 이바지한 재능 있는 음악가”로 윤이상을 묘사한다.
 
  북한 문건에는 “윤이상 선생은 열렬한 愛國者(북한 발간 ‘음악연구’ 1990년 2호, ‘윤이상음악연구소 연구사, 리차윤’의 글 中)”,“愛國愛族(애국애족)의 충정으로 불타는 윤이상 선생(上同)”,“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윤이상 선생의 愛國忠情(애국충정)을 헤아려 윤이상 음악 연구소를 꾸려주었다(북한 발간 ‘음악연구’ 2000년 28호, ‘윤이상관현악단 악장 김철룡’인터뷰 中)”는 식의 등의 내용이 자주 등장한다.
 
  <김일성 앞에서 『조국통일을 위해 힘과 재능을 바치겠다』>
 
  김일성 역시 윤이상을 극찬해왔다. 통일부 자료센터에 소장된 김일성 敎示集(교시집) 중 2000년 출간된 ‘在(재)서독교포 윤이상 일행과 한 담화’, ‘在서독 교포 윤이상과 한 담화’등 각종 자료에 따르면, 김일성은 윤이상이“祖國統一(조국통일) 위업에 커다란 공적을 쌓아올렸다”며 그를 “祖國統一을 실현하기 위하여 활동하는 愛國志士(애국지사)”로 격찬했었다.
 
  교시집엔 윤이상이 “조국통일을 위해 앞으로 힘과 재능을 다 바치겠다고 했다”는 김일성의 언급도 나온다. 윤이상은 “주체사상은 현시대에 맞는 사상”이라고 말했고, 김일성은 “그것은 옳은 말”이라고 화답했다는 내용도 수록돼 있다.
 
  조선로동당은 당(黨)규약에서 “조선로동당의...최종목적은 온 사회의 주체사상화에 있다”고 명시하고, 이를 위해 ‘고려민주연방공화국’이라는 소위 연방제 통일을 주장해왔다. 논리적으로, 김일성이 말한 조국통일이란 赤化(적화)통일, 共産(공산)통일이다. 적어도 북한 측 자료에 따르면, 윤이상은 조국통일, 즉 赤化통일, 共産통일에 매진해 온 인물이다.
 
  <『우리 역사상 최대의 영도자』주석님>
 
  윤이상에 대한 북한 측 자료는 실로 방대하다. 이 자료들을 읽다보면 윤이상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사랑과 충성의 정도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북한의 ‘문학예술출판사(주체92(2003)년 출간)’가 펴 낸 ‘영원한 추억’이란 책자에는 김일성 사망 및 사망 1주년 당시 윤이상의 편지도 수록돼 있다.
 
  윤이상의 편지는 “길이길이 명복을 비옵니다. 끝없이 우리 민족의 광영을 지켜주소서”,“우리 력사 상 최대의 령도자이신 주석님의 뜻을 더욱 칭송하여 하루빨리 통일의 앞길을 매진할 것을 확신합니다”는 등의 내용으로 돼 있다.
 
  ‘영원한 추억’이란 책자엔 부인 이수자氏의 글도 사진으로 촬영돼 수록돼 있다. 김일성 사망 5년을 맞아 금수산기념궁전 방명록에 적힌 이 글은 “아-수령님, 수령님, 위대하신 수령님!”,“부디 평안을 누리시고 영생불멸하십시오”,“수령님을 끝없이 흠모하며 수령님 령전에 큰절을 올립니다.”등의 내용으로 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