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s voyages/2013-Les Menuires

오리사냥 2013. 2. 2. 13:05

1월 9일부터 집으로 돌아오는 12일까지 정리해서 올려봅니다.











반대편에도 스키장인데...반대편엔 못가봤네요 ^^;;

이쪽보다 스키 피스트가 좀 힘들것같아 일찌감치 갈 맘도 없었답니다.



가장 높은 산 Mont Blanc



장갑사이에 놓여있는게 몽블랑입니다~~

시야가 트인곳을 찾아 찍어야하는데...당시에는 당췌 귀찮아서는 그냥 찍었어요...^^;;



몽블랑을 찍고 있는 쭈니~~







제가 셀카를 찍고 있을때 볕때문에 찌뿌릴까 쭈니가 볕을 가려줬더랬는데...

이렇게 고글에 멋지게 찍혔네요~~


..............................................................................................................................................................................



10일...이날은 날잡고 사진좀 찍어보기로 한날인데...

스키를 타니...그또한 쉽지 않더라구요

그리고 이날 오후부터는 눈이 내리기 시작했답니다.



이렇게 찍으니...별다르게 얼굴에 모자이크 처리는 안해도 되니 좋네요 ㅎㅎ



쭈니도 혹한 컨셉으로~~ㅎㅎ





스키타러가서 리프트에 타기위해 스키를 벗고가면 이 오리는 폴대만 들고가고,

쭈니가 제꺼까지 다 들고 가줬답니다.

매년 스키타러갈때마다 이러니...미안하더라구요.

무겁다며 제가 들게하지 못하게하니...어쩔 도리가 없었답니다.



아래쪽에서 휴식테이블이 있는 곳으로 스키를 타고 올라오느라 힘이 쪼옥~~





흐린날이라 사진찍기가 힘이 들었던...



파란 하늘이였다면 더 이뻤을텐데...



.................................................................................................................................................................................

11일엔 앞이 잘 안보일정도로 눈이 많이 왔었는데, 그날 젤로 열심히 스키를 타기도 했답니다.



12일...전날 눈이 너무 많이 내려 버스편이나 기차편에 문제가 있을까 걱정했는데...

사진에서처럼 날이 무지 좋아지더라구요.



무료 셔틀 버스 안~~



휴게소에서...

13시에 기차역으로 떠나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죠.












기념품으로 산 엽서 10장...

한장에 0.50유로 10장에 4유로라서 10장을 샀답니다.

그중 3장은 스키장에서 지인분들께 보냈구요.



그리고 종하나~~

지역명이 수놓아져 있어서인지 저번과 같은 크기인데 가격을 더 비싸더라구요.



일년을 목빠지게 기다리다가 다녀온 스키장...

또 지금 일년을 기다리고 있네요 ^^


추억은 생기기도하지만 만들어지는거잖아요.

올해는 쭈니캉 둘이서 더 많은 추억을 만들어볼까 합니다.

간단한 한끼 식사를 하면서도, 대화를 나누면서도 그리고 이처럼 여행을 하면서도요~~~^^






정성들여 올려주신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2월의 첫주말 겨울비가 내린후 봄날같이 포근 합니다 (꺄오)
오늘도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이곳은 날이 풀리는가 싶더니 기온이 다시 떨어졌답니다.
기온차가 날수 있으니...옷 잘 챙겨입으시길 바랍니다(~)(~)
일년을 기다려온 보람이 잇엇네(~)(~)(~)
멋진 시간들,...(즐)거운 추억쌓고 돌아와서 두고두고 꺼내볼 추억이 많겟지(?)(?)
내년일년,,,,나도 같이 기다려야겟다(~)`(ㅎㅎ)
간단한것만 하루 하루노트에 적고 따로 일기를 적지않으니...
두고 두고 꺼내볼 추억의 책자가 이 블로그가 될것같애 언니(~)(~)(~)(^^)

나중에 나이들어서 오징어다리 징겅징겅 씹듯이...만들어진 추억 징겅징겅 씹고 싶어(~)(~)(ㅎㅎ)
추억의 한자락에 언니도 자리하고 있다우(~)(~)(^^)
스키장이 넘 아름답고 멋있네요.

스키를 타면서 모든 스트레스 해소하고 즐거운 여행되셨겠어요.

편안한 밤되세요.
사실 전 바다를 좋아했었는데...나이가 들어서인가...산이 좋더라구요 ^^
눈으로 덮힌 하얀 산을 스키타고 내려오니 잡 생각이 안났구요.
바램이라면 여름이나 가을에 초록으로 덮힌 산을 땀흘려가며 올라가며 모든걸 잊고 오고 싶어요~~^^

시끼님 즐거운 일요일되세요!!
전 어제 저녁에 일찍 잠에 들어서인지 이렇게 새벽에 일어나 컴퓨터에 앉아있답니다 ㅎㅎ 지금 새벽 5시 40분을 향하네요 ㅎㅎ
멋지다~ 난 스키는 못타지만 스키장 구경은 한번 해보고 싶어. 스키 못타는 사람이 스키장 가도 될려나?
나처럼 순전히 스키장 구경 하겠다고 오는 사람도 있나??? 오리 커플 패션도 넘 멋지다~
비밀댓글입니다
눈천하가 환경을 만들어 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