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사건사고

국내외에서 벌어지는 사건사고를 실시간 정보제공. [www.djgkorea.com]

[D-6]이재명 40%·윤석열 40%..'공표 금지' 전 마지막 조사서 동률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2. 3. 4.

[D-6]이재명 40%·윤석열 40%..'공표 금지' 전 마지막 조사서 동률

강윤주 입력 2022. 03. 03. 14:00 수정 2022. 03. 03. 14:55 댓글 289
 
4개 조사기관 3월 1주차 전국지표조사(NBS)
전주 대비 이재명 3%P↑·윤석열 1%P↑
당선 가능성 윤석열 43%·이재명 40%
국정심판론 45%·국정안정론 4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달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2차 법정 TV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재명 40%·윤석열 40%.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6일 앞둔 3일 공개된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지지율은 40% 동률을 기록했다. 이 조사는 윤석열·안철수 후보 단일화 발표 이전에 진행된 것으로, 단일화 여론은 반영되지 않았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지난달 28일~2일 만 18세 이상 남녀 2,01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이 후보와 윤 후보 지지율은 각각 40%로 나타났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9%, 심상정 정의당 후보 2%였다. 지지후보가 '없다'거나 '모른다'는 태도 유보층은 8%였다.

한 주 전 전국지표조사와 비교해보면, 이 후보는 3%포인트가 올랐고 윤 후보는 1%포인트 올랐다. 안 후보는 9% 그대로였고, 심상정 후보는 1%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전국지표조사(NBS) 측은 기존 조사(1,000 표본)와 달리 표본수가 2배 늘었고, 문항 순서, 추가 질문 등이 달라졌다며 "추세를 비교할 때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적극투표층 지지율도 42%로 동률...수도권·충청·중도층 접전 양상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성인 남녀 2,013명을 대상으로 2월 28일~3월 2일 실시한 3월 1주 차 전국지표조사(NBS)에서 대선 후보 지지도는 이재명 40%, 윤석열 40%, 안철수 9%, 심상정 2%로 집계됐다. 뉴스1

양강 후보 지지율을 연령대별로 분석해보면, 이 후보는 30대(41%), 40대(59%), 50대(46%)에서, 윤 후보는 20대(33%), 60대(57%), 70대 이상(59%)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이 후보는 광주·전라(72%), 강원·제주(43%)에서, 윤 후보는 대구·경북(60%), 부산·울산·경남(46%)으로 우위를 보였다.

다만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로 꼽히는 수도권과 충청권은 접전 양상이었다.

서울(이 후보 36%, 윤 후보 40%)과 인천·경기(이 후보 42%, 윤 후보 40%) 민심은 엇갈렸고, 대전·세종·충청(이 후보 38%, 윤 후보 39%) 역시 박빙을 이어갔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중도층에서 이 후보는 35%, 윤 후보는 39%를 기록했다.

대선 막판으로 갈수록, 지지층 결집은 뚜렷해졌다. 적극 투표층으로 분류된 87%의 응답자(1,746명) 가운데서도 이 후보와 윤 후보 지지율은 42% 동률로 나타났다.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어느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3%가 윤 후보를, 40%가 이 후보를 꼽았다.


李 지지자 중 사전투표 48%, 尹 지지자 중 사전투표 23%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3일 전북 장수군 장수읍 사전투표소인 장수군청 군민회관에서 직원들이 투표소를 설치하고 있다. 장수군 제공. 뉴스1

투표 시기와 관련해선 '사전투표할 것'이란 응답은 34%, 당일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62%였다. 이 후보 지지층은 48%가 사전투표, 49%가 당일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반면 윤 후보 지지층에선 23%가 사전투표, 74%가 선거 당일 투표 의사가 높았다.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를 물은 결과, 윤 후보 지지층은 '정권 교체를 위해서'라는 답이 69%로 가장 많았다. '정책이나 공약이 마음이 들어서'라는 응답은 9%였다. 이 후보 지지층은 '후보 개인의 자질과 능력이 뛰어나서'(44%)란 의견이 가장 많았고, '정책이나 공약이 마음이 들어서'(20%)란 응답도 뒤를 이었다.

이번 대선 성격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국정안정론)가 42%,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정권심판론)가 45%로 정권심판론이 다소 높았다.


남은 여론조사는 4일 발표되는 한국갤럽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새벽 후보 단일화에 극적으로 합의하면서 이날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문을 발표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날 발표된 NBS 조사는 9일 대선 전에 공개되는 마지막 여론조사 중 하나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대선 당일로부터 6일 전에 실시하는 여론조사는 그 결과를 공표할 수 없도록 돼 있다. 다만 금지 기간 전에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보도하거나 과거에 공표된 여론조사를 인용해 알리는 것은 가능하다.

이에 따라 이날 NBS 조사와 4일 발표 예정인 한국갤럽의 조사가 민심 흐름을 파악할 마지막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두 조사 공히 이날 오전 발표된 윤석열,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내용이 반영되지 않은 만큼, '깜깜이' 대선은 더 심해졌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국지표조사는 참여한 4개 기관 가운데 2곳이 그동안 조사를 수행했지만, 이번 조사는 참여기관 4곳이 공동으로 했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나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