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월미공원)

댓글 0

답사와 여행(국내)/인천광역시

2008. 3. 31.

                      인천(월미공원)

 

 

인천 중구 / 월미공원(月尾公園) 

 

                                  예포광장에서 바라본 내항(內港)

 

 

월미공원의 역사

 

월미도는 백제이후 영종도와 함께 중요한 교통로였고, 조선시대에는 한양을 지키는 군사기지 였으며, 개항기에는 외국선박이 조선에 들어오기위해 머무는 첫 기착지였습니다.

 

'월미도'  섬이 육지와 연결된 것은 1906년이었으며, 해방이후에는 미군의 "해양경찰대" 기지로 사용되었다. 한국전쟁시 인천 상륙작전의 첫 상륙지점이 되었고, 이후 군부대가 주둔하여 개방되기까지 50여년동안 시민의 출입이 제한되었으나, 2001년 인천시가 국방부로부터 부지를 인수하고 도시자영공원으로 개방하게 되었다.

 

현재 월미공원조성 1단계공사가 2007년 7월 준공되었으며, 월미산 정상에는 유리전망대가 2005년 10월 설치되어 영종도 등의 섬과 인천항을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자리잡고있다.  <안내문에서..>


  

                                   ~~~~~~~~~~~~~~~~~~~~~~~~~~~

 

 

 

          

                                                  월미공원(月尾公園) 입구

 

                       

                                                           군 부대 시설

 

월미공원은 2001년 인천시가 부지를 인수하기 전까지 군 부대 주둔 지역이었기에 아직도 곳곳에 군 시설물들이 남아 있습니다.

 

           

                                     월미공원귀환기념비(月尾公園歸還紀念碑)

 

인천 앞바다의 어여쁜 눈썹, 월미도가 반세기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분쟁과 단절의 바다 黃海가 평화와 교류의 바다로 현신하는 찰나, 월미도가 눈부신 자태로 돌아왔다.
월미도는 보았다.
일본 및 서구 열강이 어떻게 은둔의 왕국, 조선을 위협했는가를!
그리고 월미도는 온몸으로 피 흘렸다, 한국동란의 한복판을 가로 지르면서!
월미도는 그 동안 내내 戰友의 땅,
서해용왕님도 숨고 사람의 발길도 끊어졌다.
아, 우리 모두 월미도의 귀환을 축복하자!
그 비둘기의 偉音이 한반도 전체로, 동아시아 전역으로, 그리고 마침내 전지구적 차원으로 확산되기를 기원하며, 월미공원을 삼가, 인천시민과, 평화의 기획에 기꺼이 참여할 세계시민께 바치노라.  

 

2001. 10.15

 

          

                                                             예포광장

 

왜 예포광장인지 설명한곳이 없어 그 의미를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예포(禮砲) 1기를 전시하고 있기에 예포광장이라 이름짓지 않았나 여겨집니다.

 

          

 

   

 

이 곳은 월미도 서쪽 월미돈대(月尾墩臺)가 있었던 곳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예포광장에서 본 전망대

 

          

                                        예포광장에서 본 전망대와 내항

 

                                  

                                                        전망대(展望臺)

 

2005년 10월 준공되었으며, 전망대에서는 영종도 등의 섬과 인천항 그리고 2009년 개통 예정인 인천대교의 위용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봄이면 산 전체를 수놓는 벚꽃이 장관입니다.

 

           

                                        인천 내항(內港)의 1부두와 2부두 전경

 

          

             인천항 갑문을 빠져나가는 콘테이너 선박과 수출을 기다리는 자동차 행렬

 

          

                                                  전망대에서 본 예포광장

 

                       

                                                인천항 갑문을 벋어나 서해

 

           

                                        2009년 개통 예정인 인천대교의 모습

 

                       

                                                   옛 군인들의 휴식공간(?)

 

          

                                                   월미문화의 거리 입구

 

인천역에서 서쪽으로 1km 거리에 있는 작은 섬이었으나 현재는 간척사업으로 육지와 이어져 있다. 6.25 전쟁 이전부터 각종 유흥장 및 오락장이 있어 행락지로 유명하였던 곳이다. 4km의 섬 둘레에는 일주도로가 있으며, 서해 쪽으로는 작약도와 영종도가 눈앞에 펼쳐져 있다. 특히 1989년 7월부터 월미도 문화의 거리가 조성되고, 1990년 5월부터 월미해안에 1,500톤급 관광 유람선이 취항함에 따라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고 있다.

 

문화의 거리는 총길이 840m로서 만남 교환의 장 110m,연출의 장 210m,문화예술의 장 330m, 풍물의 장 190m 등 4개 구간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구간별로 특성이 부여되어 있다. 이곳에 가면 풍어제, 인천근해갯가래, 뱃노래, 은율탈춤, 강령탈춤, 국악제 등 전통적인 춤과 노래 등 우리의 멋을 즐길 수 있고 해상에서 멋진 퍼레이드도 펼쳐진다. 또 길 옆으로는 커피숍, 회센터, 놀이시설 등이 조화를 이루고 있어 젊은 연인 남녀노소가 함께 어우러져 하루를 즐겁게 보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자료: 인천시 홈>

 

                       

                                                       월미문화의 거리

 

문화의 거리 중간 중간에 세워진 낙서 기둥엔 젊은이들의 마음을 글로서 표현한 여러 내용의 낙서들이 빼곡이 들어차 있습니다.

 

                       

 

                                  

                                             인천 중구의 캐릭터 'Worldee'

 

                       

                                            물때를 기다리는 해안가의 낚시꾼

 

                       

                                                 '이별의 인천항' 노래비

 

                                         쌍고동이 울어대는 이별의 인천항구
                                         갈매기도 슬피우는 이별의 인천항구
                                         항구마다 울고가는 선원들의 사랑인가
                                         정들자 이별의 고동소리 목메어 운다

 

                                         등대마다 님을두고 내일은 어느 항구
                                         쓴웃음친 남아에도 순정은 있다
                                         항구마다 웃고가는 선원들의 사랑인가
                                         작약도의 등대불만 가물거린다

 

                                         마도로스 수첩에는 이별도 많은데
                                         오늘밤도 그라스에 맺은 인연을
                                         항구마다 끊고가는 선원들의 사랑인가
                                         물새들도 눈물짖는 이별의 인천항구

 

                                - 작사: 세고천, 작곡: 전오승, 노래: 박경원 -

 

                       

                                                         월미도선착장

 

선착장, 여객선, 바다 그리고 갈매기는 언제나 이별과 만남의 애틋한 감정을 불러옵니다.

 

           

                                                      놀이공원 마이랜드

 

 

 

참고자료

 

 

월미도(月尾島)

 

          

                                  월미도(1950년)   <사진: 헤르만 잔더>

 

인천시 중구 북성동을 주소로 하고 있는 월미도(月尾島)의 지명은 그 생김새가 마치 반달의 꼬리처럼 휘어져 있는 모습에서 유래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한때는 서구열강사람들이,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자신들 마음대로 월미섬에 이름을 붙이기도 하여 1886년 병인양요(丙寅洋擾) 때 인천 앞바다에 정박했던 프랑스 함대의 대장 이름을 따서 만든 외국지도에는 로즈섬(Rose island)으로 소개되어 있다.

1895년에는 영국 순양함 한척이 월미도 앞바다에서 침몰하여 군인 448명이 익사하였으며 지금으로부터 57년 전에는 6.25의 한국 해병대 그리고 맥아더장군이 함께 기억되는 인천상륙작전의 최대 격전지이기도 하다.

월미도에 사람들이 살았던 흔적은 신석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빗살무늬토기와 갈돌, 석촉, 토제 어망추 등이 발굴되고 있으며 이어 청동기시대, 고려, 조선시대 유물과 함께 한국전 당시 총탄등도 심심치 않게 발굴되고 있다고 학계는 보고하고 있다.

월미도 해안의 위락지역과 함께 세계적인 낙조를 보여주고 있는 월미공원은 군인들의 역사와 함께 한다.

월미도는 육지와 연결되어버린 섬 육계도(陸繫島)다. 제정 러시아의 저탄소가 있었으며 미국 스탠더드 정유사의 저유소. 일제강점기 때 돌 축대가 놓여져 육지와 연결되었고, 그 이후 60년대에는 해안도로가 놓아지고 있으며 일본군들이 석탄을 보관하기위해 편법임대로 사용하다가 일제강점기에는 한때 군사기지로 이용되었으며 6·25전쟁 때는 인천상륙작전의 최대 격전지였고, 이후 오랫동안은 국제연합군이 주둔하기도 했다. 다음은 국방부로 넘어가 해군 제 2함대 사령부와 빨간색으로 치장한 위풍당당한 해병대 정문이 지금은 변신한 월미공원 정문 자리에 있어서 특유의 절도 있는 해병부대원들을 볼 수 있었던 곳이다.

문화사료적으로는 효종4년(1653)에 임해사터에 행궁(行宮)을 설치했다는 기록이 보이나 그곳이 현 월미공원 지역인지는 아직도 학계와 사학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월미공원은 과거 50년간 군부대가 주둔하다 지난 2001년 10월 시민의 품으로 개방되었다. 6·25전쟁때 함포사격으로 초토화 되었던 지역이 군사통제구역으로 50여년간 묶였던 탓에 259종에 이르는 각종식물과 동물들이 자생 할 정도로 생태계가 온전하다.

월미공원은 2008년쯤 정비가 끝나는데 인천시는 2004년부터 178억여원을 들여 월미공원 492천㎡ 면적에 궁궐, 양반, 민가 등을 갖춘 한국전통정원지구 기반 조성공사를 끝냈다.
  <자료:인천시 홈>

 

 

2008.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