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원앙새 2015. 4. 1. 16:00

남의  마음이 이리 아릴때 부모 마음은 어쩔까 ....

요즘보면 생활질서가 아주 문란하다 연애를 오래하고 결혼해도 금방 삐지고

자기집으로 가버린다  딸의 언행은 엄마의 표본이라 생각한다  ....

모 축구선수의  은퇴를 보면서 왜 내가 울까 ....은퇴 기사를 볼때마다 나는 눈물이가 난다

가까운곳에 사는 친분이 있는집 며느리가 뽀얀 아들을 낳았다더니만 안보인다

할머니가 애를 어린이집에 데리고 다닌다  어지간한것은 내딸을 생각해서 배려를했으면한다

나는  병적으로 이혼가정을 마음 아파한다  세상에 사별은 할수없지만 어이 생이별을

하는지....엄마 없이 많이도 자라서 청바지입고 노란점퍼에 애벌레 신발을 신고 할머니를

따라 다닌다 엄마를 잊은걸까 .... 마음이 아파요 ...

 

사별이나.. 이별은 괴롭고 옆사람까지 피곤하게 만들죠..나아가설람 국가적으로도 엉망!
자녀가 뭔 죄여...한창 부모사랑 묵고 자라야 될나이에...차라리 사별이 나을듯..ㅎㅎㅎ
사별이나 이별이나 어차피 달갑잔은 그림이지만...ㅎㅎㅎㅎㅎ
불쾌지수 높은 여름 밤 ...션 하게 잠드세유...갑니당!
가끔 길에서 엄마없는 뽀얀 아이를 만나지요 안쓰럽고 눈물납니다...
저는 애기를 참 좋아합니다~ 어린이집 봉사라도 좀 해봤으면 소원입니다 ㅎ~
좋은 말씀이십니다.
사별이야 어쩌지 못하지만...
그저 만나 사랑할 때 생각하고 아이를 생각해서라도
서로 양보 하고 배려 하며 살았으면 합니다....
반갑습니다 ㅎ~
저는 어렸을때부터 고아원 원장님이 될거라했답니다 ....
어머니께서 깜짝 놀라셨어요 신문지로 목을 가리고 애들 이발도해줬답니다 ㅎ
방학때면 손톱도 깎아주고 지금 생각하면 그런 추억이좋습니다 ...
애가 많이 자랐더군요 ....
남의집 아들 대학에 합격해도 눈물이 나고
남의집 아들 군대에 가도 눈물이 나고....
만남과 이별
남의 일에 감동 받고 눈물나고, 노인들 보면 눈물 나고
나이들어서인지 왜 그리 눈물이 더 많아 지는지요.
편한밤 되세요.
저는 모르는 애도 지나가다가 까까줍니다 ㅎ
친정 어비지께서 애들을아주 좋아하셨어요 뽀얀아이가 올해쯤 입학할것같아요 ~
시어머니가 좀 ...`
이제야 혼자 식사하고~ 작은 손잡이 냄비에 물데우다 ㅋㅋㅋ
제가 보라색 담담사 쉐타 오래된걸 가끔 걸치는데 누른내가 나서보니
왼쪽 팔 털이 약간 탔네요 큰일날번 ㅎㅎ
25년즘 된쉐타 ㅎㅎ~~
식사는 하셨는지요 아주 춥습니다 ....
안젤리나 졸리 같은 귀여운 여인 입니다
솔직하기까지 하네요
남편에게 사랑 많이 받겠어요.
제 블방에 오면 <우리부부의 모습> 과는 너무 거리가 머네요 ㅎㅎㅎ
진보라색 담담사 쉐타 ..비싼거래요 ㅎ앞단추가 있고 주머니도 약간 촌스러운 ㅎ
가볍고 따뜻해서 친정어머니께도 사드렸건만 덜렁쇠 동생이 버렸나봐요
뭐든지 버리는 동생 .... 저하고는 안맞습니다 ㅎㅎ~
뽀얀 아이가 잘 자라서
이 나라의 큰 일꾼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요즘은 그 아이가 안보입니다
엄마한테 간것인지 ...
부디 엄마한테 가있거라 ....
애가 건강하고 귀티가납니다
해산님 반갑습니다ㅎ또 오십시요 ~
그러게요.
저도 아이들에게
결혼을 하면 살아내야한다고 말하지요.
결혼은 어려움을 견디며 살아내는 것이거든요.
시댁부모님께 잘하라고 입이 아프게 말합니다
엄마 말을 잘듣는 딸이 고맙지요 ㅎ
맞습니다 자꾸 지혜가 생기는 과정이지요
저는 애들 예뻐만했지 엉터리 엄마랍니다 ㅎ
반갑습니다 ㅎㅎ~~
저는 어린 시절 엄마 없이 자라는 아기는 더 맘이 아프고,
유치원을 가면 친구들은 다 있는 엄마가 없으니 얼마나 기가 죽을까?
부러울까? 싶고,
초등학생이 되면 기 죽고, 얼마나 그 어린 가슴에 엄마가 그리울까? 싶어서
맘이 애틋해 집니다.

서로가 좋아 하는 것도 단박에 결혼하지 말고 아이 낳지 말고 살다가 헤어지지
왜 결혼해서 아기 낳아 그 아기 인생 어려서부터 눈물바람 잦게 하는지?
일단 아기 낳으면 시댁에서도 그 며느리에 맞추어 주면 좋을 것을.... 싶고 그렇습니다.
저희는 아기를 아주 예뻐합니다 ㅎㅎ
애는 좋아하는데 우리애들을 혼자 키우지못했답니다 ㅎ
엄마 같은 고모가 다 길러주셨어요 요즘 길에서 애들보면
어찌그리 귀엽게 생겼습니까 ?? 한마리 우리집에 와서 놀다가게
하고싶어요 애기 울음소리가 없어요 ...
귀한 아가들 ㅎㅎ죄송합니다
제가 못봐서 이제야 댓글을 드립니다
미안해요 ㅎ
요즘은 많이 바뀌어서 헤어짐도 쉽게 하더군요.
참는다는 것을 젊은이들이 깊이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날 되세요.
뽀얀 아이가 요즘 안보이네요 ...
며느리가 사용하던층에 딸네 가족을 데려와 살면서
함께 쇼핑도 다닙니다 애벌레 신발신은 아이가 엄마를 찾아간것인지 ...
많이 궁금하고 눈물납니다 ...그시어머니가 제 롱스커트랑 같은걸 입어서
짜증나요 ...ㅎ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공감되는 말씀들이네요.
아이들은 부모의 얼굴이라죠.
부모가 입으로가 아니라 몸으로 실천하며 산 모습 그대로 아이들이 학습하고 닮는다는 얘기겠지요.
근데 많은 부모들이 자기 탓은 안하고 아이들 탓을 하는 것 같아요.
결혼,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겠지요.
행.불행이 갈리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충분히 서로를 보여주고 탐색하고 심사숙고하여 결정하고, 선택한 결정은 온갖 정성을 다해 가꾸어가면 좋겠지요?
사랑이 파편화되어버리면 삶이 공허해지거든요.....
저는 병적으로 이혼가정을
마음 아파합니다 .... 애벌레 신발신은 뽀얀 아이가 오랫동안 안보입니다
아랫층 딸네도 안보이고 ....
(어서 모든걸 용서하시고 안으로 품으세요 아들을 위해서) ....
근처를 지날때마다 혼자....
선생님 조심하시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