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너굴 2020. 5. 19. 19:11

2020. 5. 17.

팔랑마을-팔랑치-바래봉삼거리-바래봉(원점회귀)

 

 

 

 

 

 

 

 

 

 

 

 

 

 

 

 

 

 

 

 

 

 

 

 

 

 

 

 

 

 

 

 

 

 

 

 

 

 

 

 

 

 

 

 

 

 

 

 

 

 

 

 

 

 

 

 

 

 

 

 

 

 

 

 

 

 

 

 

 

 

 

 

 

 

 

 

 

 

 

 

 

 

 

 

 

 

 

 

 

 

 

 

 

 

 

 

 

 

 

 

 

 

 

 

 

 

 

 

 

 

 

 

 

 

 

 

 

 

 

 

 

 

 

 

 

 

 

 

 

 

 

 

 

 

 

 

 

 

 

 

 

 

 

 

 

 

 

 

 

 

 

 

 

 

 

 

 

 

 

 

 

 

 

 

 

호산자님 ^^
정상에 정상석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의 줄이 너무 길어 정상석은 담아오지 못했습니다.
산정을 지키는 정상석의 의미는 있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몰려 있으니 언젠가부터 사진으로 담는데는 크게 집착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여유롭고 한적한 곳이면 정상석과 함께 인사드리겠습니다. ^^
너구리님 안녕 하세요
수고 하신 덕분에 바래본 의 철쭉꽃의 화원의 근황 풍경들 잘 보면서염치 없게 지나친 희망 사항 댓글을 올려서 미안 합니다 해량 바랍니다
건강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