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서재/詩人愛-최근작품

산빛의사람 2012. 1. 10. 22:12

 

   나,


   보고싶었다

   그 사람의 가족
   갇혔던 무한 공감이 알려지면 좋겠다

   그러려던 하루를 오늘 살았다

   알 것처럼 알지못하였던 그리움이

   짱짱했어!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