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7회 관악산(200807)

댓글 0

流山錄

2020. 8. 7.

1.2020.08.07(금) 10:50-15:10(4.10hr) 흐림

2.solo

3.낙성대예술인마을-공룡머리-자라바위-마당바위-관악문-연주대-연주암-연주사-

투구바위-자하능선-구세군교회, 8.5km

4.8월들어 연일 장마기간중이고 비가 내리니 산행을 제대로 하기가 쉽지않다.

모처럼 흐린날인데 도반은 처남의 농가에 여자끼리 모임이 있어가고 홀로 산행이다.

금년내 900회 산행을 돌파하려면 한달에 7회정도를 실행을 하여야하는데 마음이 조급하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도반이 산행이 제대로 되지않는데다 그렇게 산행을 하도록 방치?할런지

의문이다.

하는데까지 하는거지 너무 조급하거나 무리할 필요는 없다.

곳곳이 산사태가 난다고하고 도반도 높은산을 가지말라고해서 계양산을 갈까싶어 버스를 기다리니

한창후에나 오고 7호선,인천선을 갈아타야하니 차라리 가까운 관악산을 가기로 방향을 수정한다.

관악산이야 버스 한번을 타면 갈수 있는 산이니....

서울대로 오르기는 그렇고 신림에서 갈아타고 사당에서 오르기로 한다.

남현동직전 예술인마을 입구에서 내려 산행을 시작한다.

장마중이고 평일이라 산객이 별로 없다.

능선길을 오르니 습기가 많아 땀이 많이 흐른다.

공룡머리,자라바위에 도착하니 이미 손수건은 땀으로 흠뻑 젖고 안부에 서니 서울시내가 눈아래로 펼쳐지나

부분적으로 안개와 스모그로 시계가 좋지는 않다.

지난 5월말에 올랐을때는 없던 나무데크가 여기저기 설치되어있다.

안전한 산행에는 도움이 될것 같은데 너무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니 자연스런 맛이 자꾸만 사라진다.

연주대를 오르는 구간이 데크가 설치된것이 이미 몇년되는데 그것으로 부족하여 여기저기 데크가 

너무많이 설치되는 것 같다.

관악문을 지나 연주대에 오르니 정상에는 몇사람이 없다.

하기야 장마중에 산을 오르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적당한 곳에 자릴잡고 간식을 점심대용으로 먹는다. 단호박 찐것,빵,자두...

연주암과 연주사에 들려 삼배하고는 오랫만에 과천으로 내리기로한다.

연주사 뒤편 공사가 완료되어 절집이 하나 들어섰는데 아마도 템플스테이용 숙박

시설인가보다.

장마중이라 계곡길을 피하고 능선길인 케이블카코스의 자하능선을 선택한다.

군데군데 많은 비가 흐른 흔적으로 여기저기가 패이고 물길이 났다.

바위도 미끄러워 조심하여 내리니 땀이 흐른다.

8월들어 첫산행. 적당히 땀을 흘리며 알차게 사당에서 과천으로 걸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流山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69회 마니산(200816)  (0) 2020.08.16
868회 소래산(200808)  (0) 2020.08.08
867회 관악산(200807)  (0) 2020.08.07
866회 호압산,삼성산(200729)  (0) 2020.07.29
865회 한라산,관음사~성판악(200623)  (0) 2020.06.23
864회 한라산 ,영실~어리목(200620)  (0) 2020.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