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8회북한산(201110)

댓글 0

流山錄

2020. 11. 10.

1.2020.11.10(화)10:40-14:40(4.00hr),맑음


2.solo


3.북한산성입구-행궁지입구-보국문-칼바위능선-빨래터지킴터, 8.87km


4.도반은 손녀등교 및 처가올케.시누이 모임에 참석차 새벽에 나갔으니 홀로 산행이다.

얼마전 북한산을 등산한 타인의 불로그에서 절정의 단풍모습을 보았고 그 모습을 기대하며 아침일찍 집을 나선다.

서울에 산이있어 접근성이 좋기는 하지만 북한산을 가려면 그래도 한시간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하여야한다.

더구나 북한산성방향은 한시간반정도가 소요되는 버스와 전철과 버스를 갈아타야하는 길이다.

아홉시에 집을 나섰는데 산성입구에 하차하여 산행을 시작하니 10:40분.

산성에서 오르는 것은 실로 오랫만이다.

입구에서 김밥을 구입하고는 산행시작이다.

기대하였던 단풍은 이미 다 떨어지고 없다.

하기야 2주일전의 포스팅을 본 것인데 아직까지 남아있을 턱이 없다.

계곡길을 따라 대남문으로 오르는 코스는 단풍은 다떨어지고 겨울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

더이상 단풍을 볼 수 가 없으니 행궁지근처에서 보국문코스로 접어든다.

이곳에는 바싹 말르기는 하여도 단풍이 나무에 붙어있어 얼핏보기에는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하고있다.

보국문에 다다르니 조금 이른것 같고 미진한 것 같아 조금 더 산성을 따라 진행하다가 칼바위 능선을 

타기로한다.

능선입구 햇살이 비치는 곳에 자릴잡고 김밥과 과일을 먹는다.

이 코스를 탈수 있을까? 조금은 두려워진다. 우측팔을 다치고부터는 손을 쓰는것이 조금 불편하여

바위나 밧줄을 잡는것이 쉽지않다.

예전엔 위험하다는 것을 일부러 다닌적도 있었는데 나이가 들긴 들었나보다.

그래도 그간 많이 보수하여 코스가 괜찮으리라 생각하고 진행한다.

아마도 일부 위험구간을 금년에 나무데크로 설치를 하였나보다.

오르고 내리고 오르고 내리다보니 어느정도 고도가 낮아졌다.

뒤돌아보니 백운대와 인수봉,그리고 북한산능선이 눈앞에 펼쳐지고 우측으로는  도봉산의 주능선이 

펼쳐진다. 멋진 전경이다.

진행방향 전방은 수락산과 불암산.

이러한 산을 가까이에 두고서 생활하는 것이 축복이다.

도중에 과일과 빵을 먹으면서 시간을 보낸다.

생각보다 일찍 하산할 것 같아 조금 산에서 머물러본다.

딱다구리소리에 나무를 처다보니 인적이 있음에도 아량곳하지않고 작업에 열중하는 딱다구리모습을 담을 수가 있다.

단지 나무뒤쪽으로 몸을 숨기고 측면의 모습을  쉽게 보여주려하지 않는다.

칼바위지킴터를 지나 빨래터지킴터까지 진행한다.

오래전 북한산둘레길을 걸으면서 지나친 곳이다.

네시간을 산행을 마치고나니 이른 오후이다.

마을버스,전철,버스로 귀가하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流山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80회 소래산(201118)  (0) 2020.11.18
879회 관악산(201117)  (0) 2020.11.17
878회북한산(201110)  (0) 2020.11.10
877회 비학산(201107)  (0) 2020.11.07
876회 삼성산(201105)  (0) 2020.11.05
875회 북한산(201028)  (0) 2020.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