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2 토왕성폭포전망대(210201)

댓글 0

流山錄

2021. 2. 1.

1.2021.02.01(월)10:10-13:50(3.40hr) 맑음

2.doban,lsj

3.설악동-비룡폭포-토왕성폭포전망대-신흥사-설악동, 7.35km

4.속초여행2일차,

오년,육년전에 들렸던 토왕성폭포전망대를 오른다.

숙소가 설악동입구이니 접근성이 좋기도 하거니와 처형과도반을 생각하여 길고 높은 산행을 피하기 위함이다.

입구매표소는 무료로 통과한다. 신도와 경로우대....

설악동에서 비룡폭포방향으로 접어드니 접근하는 사람들이 하나도 눈에 띄지않는다.

예전 이곳을 오를때는 인파에 거의 줄을 서서 오르다시피하였는데...

아마도 평일이고 또 코로나시국이니 그러한가보다.

계곡길 전체를 독차지하다시피하니 마스크를 쓸 필요도 없고 이런날도 있구나 싶게 즐겁기도하다.

그래도 마지막 화장실을 지나니 한두명이 보이기 시작한다.

계곡이 얼어 얼음으로 뒤덮여 있지만 얼음밑으로 흐르는 물소리가 우렁차게 들리기도하고

부분적으로 물길이 보이기도한다.

사람들이 없어 그런지 어렵지않게 도착한 비룡폭포. 아무도 없이 독차지를 한다.

오래전 고교시절 수학여행으로 올라온 이후 이곳에서 한사람도 보지못한적이 단 한번도 없었다.

폭포를 얼어붙어 얼음줄기만이 물이 흐른 사실을 입증하고 있다.

바로 토왕성폭포전망대로 데크길을  오른다.

인파에 밀려 더디기만 한 길이 한적하니 쉽게 오를수가있다.

그런데도 데크길이 길기도하니 도중에 호흡을 헐떡이며 오르니 드디어 전망대.

부부한팀만이 자릴잡고있다.

오르자 말자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하니 응해주기는 하지만, 조금 매너가 없는것 같다.

힘겹게 올라온 사람이 조금 호흡을 돌리기를 기다려주는 여유는 있어야하는데...

나중에 이야기를 들어보니 칠십중반을 넘은 나이의 많은 산을 올라본 경험자들인데...

멀리 바라보이는 토왕성폭포는 이단의 물줄기가 얼어 장관을 이룬다.

웅장한 산봉들과 어울리는 장쾌한 모습이다.

그리 춥지않은 날씨이니 데크에서 쉬면서 여유를 부리고 휴식을 취한다.

그리고는 느긋하게 계곡을 내리고는 신흥사를 찾는다.

법당에서 백팔배를 올린다.

여행을 와서 숙소에서 하지못한 백팔배를 여건이 되면 사찰에서 올리는 것이다.

https://coupa.ng/bQXcz7

 

콜핑공용 겨울 눈산행 등산 프로체인 아이젠

COUPANG

www.coupang.com

https://coupa.ng/bQXcKb

 

레펙스 쟈칼 폴라 윈드 글러브 겨울산행 산행용품 등산용품 등산소품 스틱 미끄럼방지 눈길 눈

COUPANG

www.coupang.com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流山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94회 호암.삼성산(210217)  (0) 2021.02.17
893회 해명,보문,상봉산(210215)  (0) 2021.02.15
892 토왕성폭포전망대(210201)  (0) 2021.02.01
891회 선자령(210131)  (0) 2021.01.31
890회 빗속의 관악산(210126)  (0) 2021.01.26
889회 봄날씨의 북한산(210125)  (0) 202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