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6회 봄기운의 관악산(210226)

댓글 0

流山錄

2021. 2. 26.

1.2021.02.26(금) 10:55-15:55(5.00hr) 맑고 따뜻함


2.solo

3.사당역-마당바위-관악문-연주대-학바위능선-삼거리약수-서울대, 10.72km

4.2월도 그 끝을보이고 있는데  도반이 약속이 있어 산을 다녀오라고하니 준비하고 집을 나오려니 아침부터 나선다고

삐친다. 가려면 일찍 갔다오는것이 좋지, 별걸 다 가지고 트집이다. 여자들의변덕이란...

사당에서 출발하니 완연한 봄날씨에 어느정도 오르다가 더워 윗옷을 벗고 티차림으로 오르는데도 춥지않다.

조금씩 땀이 흐르고 능선에 올라서니 불어오는 바람이 찬바람이 아닌 기분 좋은 봄바람이다.

초장에 앞질러 가는 사람들도 여기저기서 쉬고 있으니 꾸준하게 쉬지않고 오르니 그들을 앞질러 간다.

꾸준하게 산을 오르고,길을 걸으며,라이딩한 결과 쉬임없이 오를수 있는 체력이 생겼음이랴.

인생길 또한 이와 같지 않을까 싶다. 쉬임없이 노력하다보면 어느순간 일정한 경지에 오를 것이다.

능선길을 기분좋게 걷는다.

마당바위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는 다시 길을 걷는다.

이젠 겨울의 모습이 완전히 사라져 버렸다. 음지 어디에서도 눈이나 얼음을 보기가 쉽지않다.

다음주면 삼월,그리고 곧 잠자는 개구리도 깨어 난다는 경칩이다.

힘겹게 관악문을 지나고 데크길을 오르니 연주대.

미세먼지가 없어 시계가 양호하다.

서울시의 강동,강남,강북과 강서의  모습과 과천 안양이 눈아래다. 북한산과 청계산,수리산의 모습도 선명하게 눈에 보인다.

호흡을 가다듬고는 바로 송신소방향으로 가로질러 인적이 드문 학바위능선의 한적한 곳에서 준비한 즉석조리 가능한

비빕밥을 조리해보니 다소 시간이 걸리기는 하지만 찬물로 따뜻한 음식을 먹을 수가 있으니 좋다.

과일까지 먹고는 하산길로 들어선다.

많이도 걸었던 관악산이고 학바위능선길이다.

어제 많이 마신술로 찌쁘듯한 몸과 마음이  맑은 공기속에서 움직이다보니 깨끗하게 정화되는 기분이다.

이래서 산행이 좋은 것이다. 집에서 뒹굴거리면서 보내봐야 심신이 더욱 노곤할 뿐이다.

움직이고 활동하면서 숙취도 깨고 심신도 단련시키는 것이다.

삼거리약수를 지나고 4광장을 지나니 산객이 조금 늘었나보다.

서울대입구에 다다르니 거의 정확하게 다섯시간가까이 소요되었다.

마치 시간을 조정이라도 하는 듯이....

2월의 마지막 산행을 기분좋게 마무리한다.

내일도 처남이 산행을 가자하여 트레킹으로 조정해야겠다.

 

https://coupa.ng/bSoead

 

아이더 아이더(EIDER) 이월상품 전면부웨빙포인트 30L등산배낭 마운틴배낭 샤들리 (CHADLI) 30L DUA19B05

COUPANG

www.coupang.com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