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4회 삼성산(210416)

댓글 0

流山錄

2021. 4. 16.

1.2021.04.16(금).10:05-14:054.00hr) 흐리고 가랑비


2.gjh.pth


3.관악역-학우봉능선-국기봉-불성암-천인암능선-안양유원지, 7.34km


4.원래 단독으로 북한산을 찾기로 계획하고 있었는데, 전기자격을 취득하고 많은 도움을 주고있는 예전 거래처의 

지인이 같이 산행을 하자고 제의해 동행하기로하다.

일기예보상 소량의 비가 온다고는 하나 무시하고 아침에 기상하여 하늘을 보니 흐리기만 하고 비는 내리지 않고있다.

신도림을 경유하여 관악역에 도착하니 약속시간 10분전.

반갑게 조우를 하고는 들머리를 지나 산을 오른다.

짙은 안개가 자욱하여 주변이 조망되지않는 앞만 바라보고 오르는 산행이다.

어느정도 오르다보니 이슬비가 내리기 시작하고 가랑비에 옷젖는다고 보슬보슬내리는 비에 배낭이 젖어오니

배낭커버를 하고 우비를 뒤집어 쓴다.

습기와 빗물이 렌즈를 뒤덮으니 안경도 벗고 진행을 한다.

그러다가 적당한 곳에서 막걸리한병을 나누어 마시고는 다시 길을 진행한다.

염주암을 지나 바위길을 오르는데 빗물에 젖어 조금은 위험하다.학우봉능선길이다.

그 구간을 지나니 국기봉.

보이지 않는 전경을 아쉬워하며 하산을 서두루다 상불암으로 내리다 다시 천진암방향으로 돌아내린다.

많이도 삼성산을 찾았지만 이코스는 처음이다.

내리다 시장하다고하여 천인암부근 바위터에서 컵라면과 고구마와 감자 및 포도등 과일로 속을 채우고

커피까지 한잔을 마시고나니 온몸이 으시시추워진다.

움직여야 추위를 물리칠것 같아 바로 길을 진행하다보니 추위는 사라지고 어느사이 짙은 안개도 서서히 걷히고있다.

그리고 길을 서울대수목원을 지나면서 안양유원지 방향으로 들어선다.

날씨가 좋지않아 산행을 하면서 두팀을 만났을뿐 다른사람은 볼 수가 없다.

유원지로내려 입구까지 걸어온후 파전과 녹두전과 막걸리 몇병으로 뒤풀이를 하고는 관악역에서 한사람을 보내고

구로역에서 한사람 그리고 신도림,신정네거리를 경유 귀가한다.

새로운 세상을 진입하면서 선배들과 같이한 산행길이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流山錄' 카테고리의 다른 글

906회 4월의 북한산(210427)  (0) 2021.04.27
905회 성인봉과 나리분지(210420)  (0) 2021.04.20
904회 삼성산(210416)  (0) 2021.04.16
903회 삼성산(210409)  (0) 2021.04.09
902회 마니산(210405)  (0) 2021.04.05
901회 감악산(210331)  (0) 2021.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