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활터

댓글 0

국궁

2021. 6. 22.

활터를 오전,오후,야간등 두루 다녀보았지만, 새벽에는 한번도 가질 않았다.

며칠전 술자리에서 새벽에 활쏘기가 좋다고하여 아침에 눈을 뜨니 5시40분.

일어나 대충 씻고는 활터로 향한다.

새벽이라지만 이미 해는 떠오르고 여름날의 여섯시는 이른 아침이다.

활터를 도착하니 한 사우가 열심히 활을 내고있다.

준비하여 사대에 서니 동향의 활터라 떠오르는 태양이 아침부터 따갑고 눈이 부시다.

네순을 내고나니 사우는 출근하러 떠나고 도반과 둘이 남았는데,

정면으로 비춰지는 태양빛에 열기가 더해 제대로 활을 쏘기가 힘들정도이다.

햇볕을 의식해서인지 잘 맞질않고 33발에 겨우 다섯발을 관중시키고는 활을 내린다.

기존하던대로 조식후 활터를 가서 오전을 활터에서 보내는 것이 좋을것 같다.

당분간은 오전과 야사를 병행하는 일정으로 보내야겠다.

귀가하니 여덟시.

백팔배를 올리고 식사를 하고 청소를 하고나니 조금 일찍 일어나 머리가 멍하지만 활터를 다녀왔으니

백수지만 시간이 널널한 하루가 될것 같다.

생각대로면 오늘 이박삼일일정으로 캠핑 및 등산을 떠나야하는데,도반이 만류하니 내일출발을 할까...

일정을 체크해봐야겠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국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마속의 습사와 현의 교체  (0) 2021.07.04
새벽활터  (0) 2021.06.22
편사와 막걸리한잔  (0) 2021.06.21
야사와 거리  (0) 2021.06.06
비온후 개인날의 습사  (0) 2021.06.04
야사  (0) 2021.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