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회 울진금강송오토캠핑장(210727)

댓글 0

캠핑생활

2021. 7. 27.

영주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울진으로 달려 금강송오토캠핑장으로 들어서니 산이깊고 산림이 많아선지

기온이 떨어져 시원하다.

캠핑장부근에 도착하니 연료가 부족하나 인근을 돌아봐도 주유소를 쉽게 찾을수가 없는 오지이다.

그나마 하나있는 주유소는 폐업하여 운영하지않고 있으니 카랑하지만 버텨봐야겠다.

인근 마트로 이동하여 먹거리를 구입하여 캠핑장으로 향한다.

소나무숲속에 자리잡은 캠핑장은 바로옆에 계곡이 있어 물줄기가 흘려내리며 조용하고 한갓지다.

캠핑객도 많지를 않아 여유롭게 즐길수가 있고 밤이면 추울것이라고 캠지기가 겁을준다.

한여름 캠핑이니 전기담요와 긴옷등을 가져오지않았는데....

텐트를 치고 샤워후 삼겹살을 구워 소맥한잔을 한다.

캠핑의 맛이 이것이고 조용하고 공기좋은 곳에 있으니 술맛이 배가된다.

거기다가 열대야도 없고 파리모기등도 없어 여름한철보내기는 제격이다.

몇년전 몽골에서 보낸 시원하고도 밤이되면 으슬하였던 여름이 생각나게 하는 곳이다.

힐링의 장소로는 제격이다.

이곳은 주로 당일캠핑족은 드물고 장박이 많다고한다. 한번 와서는 며칠을 여유있게 더위를 피해 즐긴다고한다.

캠장은 서울집을두고 여름한철 이곳에서 보낸다고한다.

한밤에 조금 싸늘하기는 하였지만 루프탑에 이불이 있으니 덮고는 푹잠을 잤다.

아침에 일어나니 텐트에 이슬이 맺혀 물기가 떨어진다.

서둘어 아침을 해먹고는 장비를 챙겨 예약한 3코스로 이동하여야한다.

숲해설가인 캠장은 여유있게 출발하라고 하며 코스가 캠핑장옆을 걸어가는 코스라고 이야기해준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다시한번 이곳을 찾고싶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