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사자세

댓글 0

국궁

2021. 10. 3.

습사자세를 바꾸고 일주일이 지났다.

서너차례 활터로 나가 습사를 하였지만 제대로 되지 않다가 표를 낮추니 거리가 나오기 시작하더니 과녁부근으로 

떨어진다.

어제밤에는 야사를 나갔다가 아무도 없는 활터에서 4순씩 3번을 쏘고나니 사우한분이 야사를 하러 올라온다.

같이 활을 내면서 관중이 되지않는 것을 보고 줌손의 조르기가 되지않아서 그렇다고한다.

조르기?쪼으기인가? 하였더니 쪼으기와는 개념이 틀리다가한다. 

여튼 가르쳐준데로 줌손을 약간 바깥으로 조으니 화살이 날아가는 소리도 경쾌해지고 잘 날아가는 것 같더니 

몇발이 관중이 된다.

'야, 이제 터득하였구나'싶고 기분이 상쾌하다.

그러나 어찌 활이 매번 같을 수가 있으랴. 맞았다가 그렇지 않다가 하는 것이 활이다.

오늘 아침 활터를 올라 몇순을 내어보는데 어제밤의 자세 그대로 한다고 하는데 의도하는데로 나아가지 않는다.

몇순을 내어보니 그제서야 한두발이 관중이 된다.

관중에 의미를 두지말고 올바른 자세유지와 일정한 곳으로 집중되는 탄착군을 형성하도록 습사를 하라했는데,

어디 사람마음이 그런가?

관중을 알리는 경쾌한 소리와 함께 라이트가 점멸되는 그 기분을 느끼는 쾌감을 즐기는 느낌이 무엇과 비교하랴!

35파운드 활이 어느정도 된다고 판단하고 42파운드로 업을 한다.

조금 힘이 들지만 며칠 연습을 하다보면 나아지리라..

꾸준한 연습과 노력만이 좋은 결과를 가져 올 것이다.

화살이 오래되고 부족하여 다시 6.5*6.5 현무화살 15발을 주문하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국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사  (0) 2021.10.25
습사,또 습사...  (0) 2021.10.09
습사자세  (0) 2021.10.03
야사(夜射)  (0) 2021.09.26
거궁자세의 전환  (0) 2021.09.25
다시 사대에 서다  (0) 2021.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