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2021년 01월

26

流山錄 890회 빗속의 관악산(210126)

1.2021.01.26(화)10:10-16:10(6.00hr) 가랑비 2.ljg,doban 3.사당동-마당바위-관악사지-연주사-학바위능선-무너미고개-안양유원지, 11.05km 4.아침에 일어나니 날씨가 흐리다.예보에는 하루종일 흐린날씨라고 나오니 어제 약속한데로 산행을 준비한다. 막 집을 나서려는데 둘째처남이 전화를 한다. 집을 나섰는데 비가 온다고..어찌할까 하다가 그냥 진행하자고한다. 많은 비가 내리지는 않을것 같아 버스와 전철을 갈아타고 사당동으로 향한다. 컵라면을 사고 준비하니 막 도착을 하여 산행을 시작한다. 겨울속 우중의 산행이다. 다행히 가랑비 정도의 비가 내리니 우비를 쓰고 우산을 들고는 걷기시작한다. 어제의 산행에 이어 연속으로 산을 오르려니 힘이든다. 베낭은 이것저것 짐으로 가득하니 무..

댓글 流山錄 2021. 1. 26.

26 2021년 01월

26

26 2021년 01월

26

流山錄 889회 봄날씨의 북한산(210125)

1.2021.01.25(월)11:25-16:10(4.45hr) 맑고 따스함 2.solo 3.북한산성-원효봉-상운사-위문하단-용암문-대동문-진달래능선-우이동,10.09km 4.금년들어 처음으로 오랫만에 북한산성에서 원효봉으로 오른다. 웅대하고 멋진산이지만 접근하기가 쉽지않다. 대중교통으로 한시간반에서 오락가락하는 시간이 소요된다. 버스와 지하철등을 두세번 갈아타야 접근할 수가 있고 시간도 적지않게 소요된다. 그러나 이 정도 거리에 이러한 명산이 있다는 것이 복이다. 지방산을 갈때면 편도만 서너시간 혹은 다섯시간정도를 달려 산을 찾아 오르곤하지 않았던가. 버스만을 세번 갈아타고 산성입구를 지나 효자리에서 하차하여 원효봉으로 오른다. 이 코스를 오르는 것은 일년이 지난것 같다. 한적한 오름길을 땀을 흘리며 걷..

댓글 流山錄 2021. 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