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1년 04월

03

일상 봄비

봄비가 오전부터 내리고있다. 기상후 어제 지나쳐 연기한 혈액검사를 받으러 공복으로 병원으로 출발한다. 3개월마다 혈액검사,또 3개월마다 혈액과 초음파검사..벌써 7~8년이 되어가나보다. 언제 건강검진을 받았더니 간수치가 엄청나게 높게나와 입원해야할 정도가 되었다. 그때만해도 병원에서 대우를 받던 위치에 있어 일상생활에 크게 지장이 없는데 무슨 입원이야고 거절을 하였더니 비피더스라는 간치료제를 먹으라고 권유하여 지금까지 먹고있다. 3개월검사후 담당의사를 만나보면 이상이 없고 잘 관리하고 있다고 매번 그러니 약복용을 중단하면 안되겠냐고하면 바로 간경화증세가 올 수도 있다고 경고를 하니 끊을 수도 없다. 지인은 다른병원에서 검진을 받아보라고 하는데, 검진시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검사후 귀가하..

댓글 일상 2021. 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