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1년 04월

04

04 2021년 04월

04

국궁 활터(210404)

일주일만에 활터로 나선다. 지난주는 손녀돌봄 이틀,장인장모님제사 이틀등으로 한주가 지나갔다. 활터는 사정상 오전에 가야하는데 시간여건이 되지않아 일주일만에 출근하는 것이다. 서너분이 미리나와 활을 낼 준비를 하고있다. 반갑게 인사를 하고 준비하여 사대에 선다. 비온후 맑게 개인 하늘과 깨끗한 환경에 기분도 상쾌하다. 첫순 첫발을 신중하게 발시하였더니 관중이 되면서 경쾌한 소리와 관중의 불이 들어온다. 컨디션이 좋다. 그리고 이어서 몇순을 내어본다. 이 곳은 두순을 연속해서 내고나서는 살을 주으러 간다. 과녁이 있는 곳까지 잔디가 잘 가꾸어지고 주변이 진달래와 개나리 벚꽃등으로 어울려 피어있으니 살을 주으러가는 걸음도 경쾌하다. 열순을 내어보지만 일정하지가 않다. 줌손 잡기가 제대로 되지않고 깎지손도 경쾌..

댓글 국궁 2021. 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