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1년 05월

02

02 2021년 05월

02

전원생활 봄농사

큰처남의 농장에 일손이 부족하고 힘에 겨우니 같이 하자고 연락이 와서 처가형제들이 모였다. 고추와 고무마 모종을 심어야한다. 텃밭이라하기에는 규모가 조금 큰 농장수준이다. 삼월중순경 모여서 영농준비를 하였는데 그 후로도 밭을 갈고 비닐을 씌우는 작업은 큰처남혼자 하였으니 팔십을 바라보는 나이에 상당히 힘이 들었을 것이다. 도착하여 바로 고추모종을 심기시작하여 오전에 모종심기를 마쳤다. 그리고는 삼겹살파티다. 삼겹을 굽고 마늘,파,양파,부추,버섯등 다양하게 올려 같이 굽는다. 노동후 막걸리한잔과 같이 먹는 삼겹살을 꿀맛이다. 밭에서 금새 딴 상추와 곁들이니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아홉명이 둘러앉아 세근의 고기를 먹고 밥도 곁들인다. 그리고 후식으로 커피와 과일을 먹고나니 푸짐하다. 아직 몇고랑이 남아있으니..

댓글 전원생활 2021. 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