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1년 05월

06

일상 한강걷기와 만남

손녀를 돌보러 딸네집을 새벽녘에 달려간다. 백수에게 여섯시반은 이른새벽이다. 느긋한 기상이나 백팔배등 아침일정은 건너뛰고 딸이 출근 전 도착하여 빈속으로 출근하는 딸을보내고는 손녀를깨워 아침을 먹고는 등교를시킨다. 그리고는 자유시간,집으로 왔다가 다시 가기엔 조금 시간이 걸리는 거리이니 아예 딸네집에 머물면서 하교까지 돌보는 것이다. 그시간에 할 꺼리를 챙겨가서 붓글씨도 쓰고 어학공부도 한다. 그리고 간단히 점심을 차려먹고는 한강을 걷는다. 시간이 많은 때는 세시간,아닐경우는 시간에 맞춰 걷는다. 며칠전 내린 비로 조금 떨어진 기온이지만 입하답게 햇살이 뜨거워지는 날씨이다. 해당화가 피고 아카시아꽃이 만발하며 찔레꽃도 제철이다. 다시 하교하는 손녀를 집으로 데리고 와서 간식을 먹이고 잠시 쉬었다가 태권도..

댓글 일상 2021.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