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21년 05월

08

일상 어버이날

'살아계실제 섬기기를 다하여라'는 옛말이 있는데, 이젠 내곁엔 어버이가 계시지 않는다. 부모님과 처가부모님 모두 작고하시고 부모가 계시지않는 처지가 되었다. 그리고 어버이날. 예전 같으면 장거리에 계신 부모님께는 안부전화를 드리고,가까운 처가 부모님은 찾아 뵈었다. 이젠 전화드릴 부모님도, 찾아 뵐 부모님도 계시지가 않는다. 세월이 많이도 흘러 부모님세대는 지나가고 우리도 중장년의 나이가 되어 자식들이 출가하여 가정을 이루고 할아버지가 되었다. 어제 아들을 만나 사주는 점심을 맛있게 먹었고, 내일이면 어린이날,어버이날겸해서 우리집에서 아들딸내외가 모두 만나 조촐하게 같이 식사를 하기로하였다. 내가 부모님께 자주 연락드리지 못하고 효도하지 못함은 생각치도 못하고 비록 내일 보더라도 오늘 전화한통 없는 자식..

댓글 일상 2021. 5. 8.

08 2021년 05월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