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1년 05월

29

일상 친지의 결혼

나이가 들어 이제 또래의 친구나 친척의 자녀의 결혼이 막바지에 들어서는가보다. 물론 연배들 중에서도 아직 자녀를 출가시키지 못한 사람도 많지만,평균적으로 보면 한창의 시절이 지나고 막바지에 이른것 같고,이제 아우들이나 후배의 자녀들의 결혼이 다가오는 듯하다. 고종사촌동생의 아들의 결혼이 있어 다녀왔다. 코로나시국인데도 자리가 없어선지 주말저녁에 결혼을 한다. 나름 결혼적령기에 다다른 친구들이 선호하는 결혼식장이 있어 예약하기가 쉽지않나보다. 코시국이니 스몰웨딩으로 치루어진다. 전철로 가면 편하기는 한데 스타일이 구겨지는지 도반은 차를 가져가길 원하니 따를수 밖에 없다. 크게 막히지않는 올림픽대로를 달려 코엑스의 결혼식장을 도착하니 그래도 여유가있다. 혼주와 인사를 하고나니 코시국이지만 그래도 하객이 꽤나..

댓글 일상 2021. 5. 29.

29 2021년 05월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