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1년 06월

21

국궁 편사와 막걸리한잔

어제마신 술과 열두시가 넘어 취침하면서 일요일 오후늦게 활터를 올랐더니 분명 활터에는 사람이 있은 흔적이 있는데 정작 사람은 보이질않는다. 출입문도 열려있고 활과 화살도 거치되어있으며 테이블에 핸드폰도있고 자동차키도 있다. 어딜 잠깐 갔나보다 싶어 궁대를 묶고 활을 올리며 준비하고있는데 그제서야 고문이 나타나며 잠깐 와보라며 이끄는데 활터옆 식당으로 안내를 한다. 들어가보니 네분이 만두와 안주를 놓고 술판을 벌리고있다. 합석하여 소맥두어잔을 마시고나니 얼큰하고 다시인사를 하는데 연하들이니, 동향인 사람이 바로 형님으로 존칭을 한다. 조금 어색하기는 하지만 뭔가가 통하니 그런것이 아닐까싶다. 활터로 와서 세명씩 편사를 한다. 첫순에서 그런데로 두발을 관중하였고 우리팀이 두발차로 졌다. 둘째순에서 두발을 따..

댓글 국궁 2021. 6.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