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2021년 06월

23

캠핑생활 52회 주문진글램핑장(210623)

산행후 특별히 할일도 없어 태백에서 국밥으로 점심을 먹는다. 관광지를 찾아보니 해바라기의 귀네미마을과 고랭지배추의 구와우마을이 있어 찾아보기로하고 귀네미마을을 찾았더니 입구를 차단하여 놓았다. 아직 제철이 아니니 그런가보다하고 구와무마을로 달리는데 안개가 장난이 아니게 짙게 드리운다. 인적드문 산자락의 구와우마을을 찾으니 어디가 어딘지도 보이지않고 아직은 철이 이른가보다. 주변조망이 되지않으니 길을 돌려나와 동해방향으로 드라이브를 나선다. 캠핑을 하기로했는데 비가 내리니 속초의 호텔로 향하는 것이다. 산을내려오니 기온은 더욱 떨어져 14도정도이고 비까지 부슬부스내리니 으시시하다. 차량의 히터를 가동하고 의자의 열선까지켜지만 반팔의 노출된 팔은 써늘한느낌에 몸의컨디션이 좋지를않다. '아,이것이 저체온증이구..

댓글 캠핑생활 2021. 6. 23.

23 2021년 06월

23

流山錄 915회 여름날 우중의 태백산(210623)

1.2021.06.23(수) 07:25-12:45(5.20hr) 흐리고 안개자욱 2.doban 3.당골-반재-망경대-천제단-문수봉-당골, 11.68km 4.태백산은 대여섯번을 오른것 같은데-실제확인해보니 4번이다-매번 한겨울 눈산행을 하였다. 태백산의 묘미는 눈이 무릎까지 쌓이고 그 눈을 밟아가며 오르는 산이었고 눈에 묻힌 주목의 모습과 강력한 추위와 바람이 최고의 경관을 보여주었다. 그렇게 오른 겨울산의 모습이 여름에는 어떤 모습일까가 궁금해졌다. 여름철에 한번 가보자고 마음먹은 것을 실현하게 된 것이다. 민박촌에서 일박하고 일어난 아침까지 비가 부슬부슬내리니 도반은 산행을 포기하자고한다. 원래가 겁이 많고 소심한 성격인데 비가오니 걱정이 앞서는가보다. 밥을 먹을때까지는 포기하고 근처여행을 다니는 것으..

댓글 流山錄 2021. 6.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