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1년 07월

04

국궁 장마속의 습사와 현의 교체

장마가 시작되었고 흐리다는 예보와는 달리 하루종일 실비가 내리고 있다. 비가오니 오전에 집에 머물며 인터넷서핑,붓글씨연습,독서등으로 시간을 보낸다. 점심후 집에 계속있기가 지루하여 오후에 활터로 향했다. 빗속에서도 대여섯명의 사우들이 활을 내고있다. 두순을 내어보지만 관중과는 거리가 멀고 대부분 짧다. 며칠전 구입한 현으로 교환을 해보았는데 현이 짧아 활과의 높이가 평시보다도 높다. 사우들이 장궁의 현을 보내지 않고 중궁의 현을 보냈다고 한마디씩한다. 주문한 곳에 전화하여 현상을 이야기하니 확인하고 연락을 주겠다고 하고는 연락이 없다. 열순의 활을 내었는데 줌손의 자세가 활을 쏜 후 바깥으로 펼쳐지지않고 안쪽으로 떨어지니 자세가 잘못되었다. 줌손으로 밀고 깍지손으로 당기면서 빨래짜듯 쥐어짜는데, 이때 양..

댓글 국궁 2021. 7.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