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1년 07월

15

트레킹 한강걷기

오전에 손녀를 등교시키고오니 등에 땀이 흐르는 것이 오늘도 무척이나 더운날씨이다. 도반은 오전에 한강을 걷고오자는데 더위에 질려 혼자갔다오라하고 딸네집에 머물렀다. 서예연습과 독서등으로 오전을 보내고 점심을 먹고나니 덥지만 실내에서만 있는 것도 무료하다. 조금 걷고 오려니 도반이 왜 그러냐고 정색을 한다. '아니, 걸을려면 같이 걷지 왜 혼자서 걸을려고하냐?' '무언가 문제가 있는것 아니냐?' 오전에 더위에 질려서 집에 있었고 오후가되니 몸도 찌쁘듯하여 걸을려는 것인데... 좀 그럴수도 있구나 라고 인정하면 안되나 싶다. 집을 나오니 덥기는 덥다. 시원한 마트에서 한바퀴 돌까하다가 한강으로 나서본다. 선유도방향으로 강물바로 곁을 따라 걸으니 사람도 없고 한갓져서 좋다. 가끔 강태공들이 낚시대를 드리우고 ..

댓글 트레킹 2021. 7. 15.

15 2021년 07월

15

자연 매미울음소리

며칠간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니 매미울음소리가 귓전을 두드린다. 한여름의 복더위와 더불어 찾아오는 매미의 울음소리이다. 코로나로 인해 등교가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 되었지만, 맞벌이인 딸네 사정으로 손녀는 돌봄교실로 등교를 한다. 아침에 등교를 시키는데 아파트 숲 나무에 매미가 자지러지게 울고있다. '매미의 7년이 넘는 인고의 시간을 지나 한 달 정도를 어른벌레로 살아가는데, 이 시기는 종족 번식에 아주 중요하다. 암수가 만나 짝짓기하고 알을 낳아야 하는데, 이 때 암수를 만나게 해주는 것이 바로 암컷을 부르는 수컷의 큰 울음소리 인 것이다. 곤충에서는 소리가 다른 종을 구분하고 같은 종에서 암수 간에 소통하는 중요 수단이라서 소리발생 장치와 청각기관이 발달된 곤충들이 많다. 이 곤충들 중에서 매미는 대표..

댓글 자연 2021. 7.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