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1년 07월

19

전원생활 농장

일어나니 여섯시가 조금 덜 되었다. 간밤에 비닐하우스를 개조한 곳에서 남자들이 잠을 잤는데, 전기장판을 두장 깔고 취침을 하였는데 바닥을 덮고 위는 차거워 제대로 잠을 자지 못하였다고한다. 나는 전기장판이 비좁을 것 같아 침낭을 가지고 한쪽에서 잠을 청하였는데 바닥은 차갑고 침낭을 덮으면 덥고 덮지않으면 서늘하여 계속 뒤척이다 새벽녁에 잠이 들었나보다. 간단히 세수를 하고는 아로니아를 수확한다. 몇그루가 되지않지만 많은 열매를 맺어 세명이서 따고 일부는 자두를 수확한다. 제주에 집을 지은 누나네 집에 심기위해 아로니아등을 비롯하여 몇가지 유실수와 채소류를 캐어 이동하기 좋게 포대에 포장을 하고나니 땀이 흘러 시원하게 샤워를 하고는 비빔밥으로 아침식사를 한다. 과일과 커피까지 마시니 해가 떠오르며 오늘도 ..

댓글 전원생활 2021. 7. 19.

19 2021년 07월

19

여행 봉화여행

중형의 농장에 형제들이 모이기로 한 날이다. 아침식후 집을 출발하여 고속도로를 달려 중형의 집에 도착하니 열두시가 조금 못되었다. 이미 대구에서 장형과 누님부부들이 도착해 반갑게 해후하고는 더위에 농장으로 들어갈 것이 아니라 봉화오전약수를 들려 닭불고기와 닭백숙으로 점심을 먹고 일대를 여행하다가 저녁무렵 농장으로 들어가는 것이 좋다고 계획을하고 실천을 한다. 한참을 달려 도착한 오전약수. 오래전 이곳을 왔다고는 하는데 기억이 가물하다. 약수와 닭백숙이 유명하던 팔구십년대에 번화하던 시절이 지나고 한때 찾는사람이 드물었던 시절도 있었는데, 코시국이어선지 여름의 무더위때문인지 사람들이 붐빈다. 시원한 계곡과 맛있는 먹거리가 있어서인가. 닭불고기를 맛있게 먹으니 이어서 닭백숙이 나온다. 그리고는 백숙에 죽을 ..

댓글 여행 2021. 7.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