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1년 07월

21

일상 중복

덥다. 후지덥근한 기온이 숨을 턱턱막히게한다. 어제저녁은 보신탕과소주한잔을 하였고 아침엔 삼계탕으로 복날음식을 먹었다. 금년은 장마에도 비가 서너차례 내리고는 끝났다. 어찌된것이 갈수록 더워지는 날씨이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이리라... 이러한 날씨에 그래도 퇴직하고 백수로 지낼수 있음에 감사해야한다. 체질상 에어콘바람이 그리 몸에 맞질않는다. 예전 현역시절에도 에어콘바람이 싫어 한두시간에 한번씩은 바깥바람을 맞으며 뙤약볕아래를 걷다가 후줄근하게 젖은 윗도리로 다시 사무실의 에에콘밑에 들어가곤하였다. 지금도 일년이면 삼사일정도 에어콘을 켤정도이다. 선풍기바람이나 에어콘등 인공의 바람이 몸이 맞질않는 것이다. 어릴때도 더위를 잊기위한 보양식으로 보신탕을 때가되면 먹었다. 그때는 모친께서 개장국이라는 것을 가마..

댓글 일상 2021. 7.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