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1년 10월

03

국궁 습사자세

습사자세를 바꾸고 일주일이 지났다. 서너차례 활터로 나가 습사를 하였지만 제대로 되지 않다가 표를 낮추니 거리가 나오기 시작하더니 과녁부근으로 떨어진다. 어제밤에는 야사를 나갔다가 아무도 없는 활터에서 4순씩 3번을 쏘고나니 사우한분이 야사를 하러 올라온다. 같이 활을 내면서 관중이 되지않는 것을 보고 줌손의 조르기가 되지않아서 그렇다고한다. 조르기?쪼으기인가? 하였더니 쪼으기와는 개념이 틀리다가한다. 여튼 가르쳐준데로 줌손을 약간 바깥으로 조으니 화살이 날아가는 소리도 경쾌해지고 잘 날아가는 것 같더니 몇발이 관중이 된다. '야, 이제 터득하였구나'싶고 기분이 상쾌하다. 그러나 어찌 활이 매번 같을 수가 있으랴. 맞았다가 그렇지 않다가 하는 것이 활이다. 오늘 아침 활터를 올라 몇순을 내어보는데 어제밤..

댓글 국궁 2021. 1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