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2021년 10월

09

국궁 습사,또 습사...

활을 42파운드로 올리고 계속 습사를 한다. 거리는 어느정도 확보가 된 것 같은데 표를 잡기가 쉽지를 않다. 어제는 과녘을 넘는 살들이 많이 나오더니 한발은 과녘뒤 둔덕을 넘어버려 언덕을 올라 살을 주워 오는데 애를 먹었다. 사람들이 다니지않아 길도 없고 가시덩쿨이 있어 다니기가 불편할 뿐더러 비가오니 둔덕에 깔아놓은 고무판이 미끄러워 둔덕을 미끄러질 염려도 있었고 가시에 여기저기가 찔렸다. 아직도 미진한 것은 줌손이 안정이 되지않고 흔들리거나 발시시 떨어지는 것과 때로 발시순간 화살이 활을 떠나는 소리가 경쾌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 오늘은 점심에 멀리 강변역에 약속이 있으니 습사를 하고자 일찍 기상하여 준비하고 아침 일곱시반에 활터를 나갔다. 새벽팀중 일부가 남아 습사중이고 습사도중 사람들이 올라와 두..

댓글 국궁 2021. 1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