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1년 10월

16

일상 회식

지난 추석명절을 코로나로 인해 같이하지 못한 딸네식구를 집으로 불러 같이 식사를 하자고했다. 고향의 중형이 같이 먹으라고 귀한 송이버섯을 보내왔으니 쇠고기를 구워 먹기로 했는데, 도반은 모처럼의 자리이니 음식준비에 바쁘다. 월남쌈을 며칠전부터 준비하고 반찬을 하고 당일 복국까지 사오라고해 활터를 마치고 귀가길에 주문을 해서 사가지고 집으로 왔다. 저녁시간이 되어 두사람이 바쁘게 준비를 하여 상을 차리는 등 부산을 떨고 있노라니 사위와 손녀가 고기를 잔뜩 사들고 들어온다. 먹거리가 너무 많아도 문제이다. 소고기,월남쌈,복어국,송이,샐러드등등... 한두가지 음식을 제대로 먹자는것이 나의 주의인데 도반은 여러가지를 차려 상에 가득차야 마음이 놓이나보다. 일차 음식을 먹고 나중에 도착한 딸과 다시 준비한 음식과..

댓글 일상 2021. 10.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