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2022년 01월

24

오름 망오름/토산봉(220124)

표선해비치에서 제주흑돼지로 거하게 점심을 먹고는 마트에서 시장을 본 다음 토산봉으로 향한다. 표선에 한달살기를 하면서도 가보지못한 망오름을 오른다. 일명 토산봉이라고하는 오름은 예전에 올레코스가 지나갔으나 길이가 너무길어 제외되었다고한다. 오전에 오른 매오름에 이어 오늘 두번째 오름이다. 매오름과는 또다른 분위기의 오름이다. 이곳 오름의 음지에는 콩란이라는 것이 자라는데 보기에도 좋다. 걷는사람들이 많지를 않아 여자혼자서는 걷기가 좋지않다고한다. 조금 오르니 봉수대,육지의 봉수대와는 달리 흙으로만 조성된 봉수대이다. 다시 조금더 오르니 전망대가 나타나며 망오름이다. 오전에 흐렸던 하늘이 개이며 표선앞바다와 그일대의 조망이 한눈에 들어오고 뒤를 돌아보니 여기저기 오름의 군락이 눈앞에 넓게도 펼쳐진다. 잠시..

댓글 오름 2022. 1. 24.

24 2022년 01월

24

오름 매오름(220124)

어제 누님네집에 도착하에 마트에서 사온 방어와연어회로 술한잔을 하면서 회포를 나누고 뜨뜻한 온돌방에서 숙면을취했다. 거의 혼자서 소주와 맥주 각1병을 먹고 잤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머리가 멍하니 숙취가 남는다. 조식을 먹고는 한참 휴식을 취하다가 운동도 할겸 누나가 즐겨찾는 인근의 매오름을 가보자고 하기에 준비하고 나선다. 자주 찾는 오름이라는데 삼년전 이부근 표선에 한달을 살면서도 알지못해 찾지못했던 오름이다. 여지껏 올랐던 다른 오름과는 또다른 분위기의 오름이다. 오름을 둘러가며 길을 걷다가 오르고 내리며 반복하다가 어느순간 대나무숲을 지난다. 색다른분위기의 기분이다. 그러다가 다시 오르니 매오름이다. 발아래로 표선해비치가 내려다보이고 멀리 제주앞바다가 구름으로 뒤덮여있다. 일기가 비가올것 같은 날씨로..

댓글 오름 2022. 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