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2022년 02월

28

流山錄 961회 북한산-비봉능선(220228)

1.2022.02.28(월)10:05-14:15(4.10hr) 흐리다 맑다반복 2.doban 3.진관사-응봉능선-사모바위-비봉우회-향로봉우회-기자촌능선-한옥마을-원점회귀, 6.77km 4.2월의 마지막날. 도반이 자청해서 산행을 하자니 애초 홀로 산행을 계획하다 동행하면서 차량으로 진관사주차장을 찾는다. 이틀전 노고산을 찾을때와 같이 외곽도로로 북한산을 접근한다. 날씨는 흐리고 맑고는 반복한다는 예보이다. 주차후 오랫만에 응봉능선을 올라 비봉능선을 걷다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기로한다. 응봉능선을 오르노라니 한사람도 만날수 없을정도로 한갓지니 요즘같은 시국에 좋기도하다. 이미 계절은 봄으로 다가서는듯 하며 기온이 올라가는데 진관사계곡을 지나 건너편능선에는 곳곳에 얼음이 두텁게 얼어있는 풍경이 보인다. 반대..

댓글 流山錄 2022. 2. 28.

27 2022년 02월

27

일상 소풍

어제 고모님이 별세하셨다는 전갈을 받았다. 그리고 멀기는 하지만 조문을 가리라고 생각하고 장형에게 그렇게 하겠다고 하였는데, 가만히 생각해보고 중형과 통화를 해보니 가야할 상황이 아닌것 같았다. 당연히 찾아뵈야할 애사임에도 코로나시국이고 오미크론이 급격히 전파되는 시기이니 찾아가는 것도 상대방이나 주위에 민폐가 되는 상황이 되었다. 또 왕복 8시간여가 걸리는 거리도 그러하다. 네시간여를 달려 조문하고는 다시 되돌아오기가 쉽지않은 거리이다. 두분 고모님이 계셨는데 이제 모두 돌아가셨다. 아버님과 같은 항열의 집안어른이 거의 다 이세상에 계시지를 않고 이제 두분만이 계시니 세월도 많이 흘렀고 그만큼 나이들이 들었다. 이제 우리형제들이 육십대중후반에서 칠십대중후반으로 접어드니 그 윗대어른들은 구십이상의 연세이..

댓글 일상 2022. 2. 27.

26 2022년 02월

26

流山錄 960회 노고산(220226)

1.2022.02.25(토)10:35-14:00(3.25hr) 흐리고 미세먼지 2.doban 3.흥국사-능선길-정상-군부대-원점회귀, 6.64km 4.흐리고 비가 올것 같은 날씨인데 비는 오후늦게나 내린다는 예보이고, 보도블럭이 살짝 젖은것을 보니 밤새 찔금 대지를 적시지도 못할만큼 비가 내렸나보다. 활터를 갈까싶었는데 웬일로 도반이 산행을 하자니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도 뭣해 차를 몰고 오랫만에 노고산을 올라보기로한다. 기록을 뒤져보니 2011년1월에 노고산을 찾은 적이 있으니 11년만에 오르는 산이다. 흥국사에 도착하니 절집앞 주차장이 커다랗게 조성되어 주차하기가 무척이나 좋다. 단체 산행팀이 많아 조금 이상하게 생각하였는데 나중에 보니 거의가 산신제를 지내기위해 오르는 산악회들이다. 서울지역의 산악회는..

댓글 流山錄 2022. 2. 26.

24 2022년 02월

24

트레킹/경기도길 대부도 해솔길 3코스 와 탄도 누에섬길

아침에 일어나 2월 산행횟수가 적어 어느산을 찾을까 생각하는데 도반이 무릎도 아프고하니 드라이브나 간단하게 걷자고한다. 강화도를 생각하다가 대부도 해솔길을 걷자고하여 혼자있는 처형과 같이 가자고해 연락을 한다. 준비를 하고 출발하면서 처형집을 들려 픽업을 하고는 대부도로 향하니 평일이라 차량의 정체없이 수월하게 목적지인 해솔길3코스 출발점인 낚시터에 도착하여 적당한 곳에 주차를 하고는 길을 걷기시작한다. 평일이고 한파가 몰아닥친직후라 걷는 사람이 거의 없다.-나중에 원점으로 회귀할 때 걷는 두사람만 보았을 뿐이다. 야트막한 언덕배기를 넘어서니 아일랜드CC를 좌측에 끼고 걷는 길이고 그 이후로는 산을 오르는 코스이다. 해발제로에서 출발하여 야산이지만 오르려니 호흡이 거칠어진다. 정상부 산불감시탑에서 잠시 ..

22 2022년 02월

22

일상 만남

팔십년도 같이 직장생활을 하던 선배들과의 모임을 작년연말에 갖고 금년초 모임을 주선하기로 하였는데, 이런저런 사정으로 연기되어 2월이 다지나가는 시기에 모였다. 22222..22년2월22일ᆢ기묘한 날자이다. 작년말모임에서 신년모임을 구정을 지나고 모이자는것을 왜 그렇게 뜸하게 모이냐고, 1월에 보자고 강력하게 주장하였는데 허언에 그치고말았다. 말이 많으면 안된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느낀다. 1월에 손녀를 데리고 여수와 남해및 부산일대등 남도여행을 다녀오고 곧바로 제주를 7박8일로 다녀오니 한달이지나가고,구정을 쇠고나니 2월이 일주일이 채 남지않았다. 선배의 독촉 톡에 부친기일로 미루다가 고향을 다녀오고는 바로 연락하여 만나기로한다. 백수들이니 이른 저녁시간에 만나 보신요리에 소주로 거나하게 취해간다. 연배..

댓글 일상 2022. 2. 22.

22 2022년 02월

22

국궁 부지런히,열심히...

오전에 특별한 일이 없으면 활터를 나가 오전동안 활을 내는것이 일과이다. 고향을 다녀오고 이틀 계속 아침에 활터를 오른다. 오전에 활터를 찾는 멤버는 고정되어있고 퇴직하여 노후를 즐기는 고령의 사우들이다. 며칠 한파가 몰아쳐 사대에 오르면 춥고 손이 시리지만 해가 비치기 시작하면 그런데로 견딜만하다. 다만 화살을 주으러 과녁으로 갈때는 조금 춥기도하다. 어느순간 하늘이 흐려지더니 눈발이 내리기 시작하더니 한때는 쏟아지기 시작하더니 금새 가늘어지며 조금 지나니 하늘한쪽이 맑게 게이기 시작한다. 매일같이 50~70여발을 습사를 하는데 실력은 꾸준하게 늘지를 않으니 기이한? 일이다. 오늘도 어느순간은 다섯발 모두가 불발되는 불을 내고,또 어느순은 다섯발이 관중되는 몰기가 된다. 한발이 슬라이딩해서 관중되는 몰..

댓글 국궁 2022. 2. 22.

20 2022년 02월

20

일상 제사와 모임

부친의 기일이다. 다행히 며칠간 한파로 춥던 날씨가 풀렸다. 열한시경 장형내외와 누님내외가 도착한다고하니 아침을 먹고는 제사에 올릴 밤을치고 이것저것 준비를 하고 산소에 필요한 물품을 옮기는등 부산을 떨다보니 네분이 도착한다. 바로 산소로 올라가 상을 차리고는 제사를 지낸다. 우리곁을 항상 지켜주실것 같았던 부친께서 소천하신지도 삼년의 세월이 흘렀다. '돌아가시고 후회하지말고 살아계실때 효도를 다하라'는 옛말이 하나 그릇된 것이 없다는 것을 새삼느껴진다. 그 큰 은혜와 보살핌에 제대로 마음속의 말도 해보지도 못하고는 이세상을 떠나셨으니 애통하기가 그지없다. 그러나 형제들이 우애있고 서로 화목하게 잘 지내고들 있고 자식들이 건강하게 살고있으니 이 모든것들이 부모님의 보살핌으로 알고 더욱 그렇게 노력하여야겠..

댓글 일상 2022. 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