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2022년 05월

13

붓글씨 한시 쓰기

한시를 붓글씨로 써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불현듯들어 김기지음의 한국 한시 100선을 구입하였다. 하루 한두편의 시를 붓글씨로 써보는 것도 풍류와 심신의 수양과 습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이다. 그 첫날 을지문덕,최치원,이규보의 시들을 서툴지만 그리듯 써본다. 1.​ 神策究天文 그대의 신기한 계책은 하늘의 이치를 다 하였고 妙算窮地理 기묘한 헤아림은 땅의 이치를 통하였네. 戰勝功旣高 싸움에 이겨 그 공이 이미 높으니 知足願云止 만족함을 알고 그만두기를 바라노라. 2.秋夜雨中(추야우중) 최치원 秋風唯苦吟(추풍유고음) 世路少知音(세로소지음) 窓外三更雨(창외삼경우) 燈前萬里心(등전만리심) '가을 바람에 괴롭게도 읊고 있건만 / 세상에는 알아 듣는 사람이 없어 / 깊은 밤 창밖에는 비가 내리고 / 등불 아랜 만리 먼..

댓글 붓글씨 2022. 5.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