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2년 05월

16

붓글씨 題子固小畵,佰牙,鷺

伯牙(백아) / 신항(申沆) ​我自彈吾琴(아자탄오금) 不須求賞音(불수구상음) 鍾期亦何物(종기역하물) 强辯鉉上心(강변현상심) ​ [백아를 생각하며] 나는 나대로 내 거문고 탈 뿐 꼭 칭찬받기를 바라지 않네. 종자기(鍾子期 ; 이름은 徽)는 어떤 사람인가? 억지로 음악 하는 마음 구별하지 마오. - 鷺 - - 백로 - 林憶齡 人方憑水檻(인방빙수함)이요, 사람은 물가의 난간에 기대어 있고, 鷺亦立沙灘(노역입사탄)을. 백로 또한 모래 여울에 서 있네. 白髮雖相似(백발수상사)나, 백발은 비록 서로 같으나, 吾閒鷺未閒(오한노미한)을. 나는 한가하고 백로는 한가하지 않네.

댓글 붓글씨 2022. 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