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2년 05월

19

캠핑생활 61회 치악산계곡텐트촌(220519)

치악산둘레길 1코스 걷기를 마치고는 여기저기 캠핑촌을 알아보는데 국립공원의 캠핑장은 인터넷예약이 기본이고 이미 오늘 날자는 마감이다. 또다시 이곳저곳을 알아보다가 간신히 통화된 치악산계곡 텐트촌. 마트에 들려 저녁거리로 고등어두손과 시원한 맥주를 구입하여 달려가보니 아까 걸은 1코스 종점에서 보았던 플랭카드가 걸린 그 캠핑장이다-도반이 가기를 꺼리던... 계곡에 위치하고 시설도 허접하니 도반은 바로 싫은 기색이 역력하지만 다른곳으로 이동하기도 어렵다. 그나마 계곡옆에 자릴잡고 설치를 하니 날벌레가 엄청나게 많다. 샤워장도 허접하고 시설이 좋지않지만 따뜻한 물에 몸을 씻고 어닝속에 앉으니 계곡이라 조금 서늘해진다. 준비한 고등어를 구워 맥주한잔에 저녁을 먹는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한기를 느끼니 난로를 피..

댓글 캠핑생활 2022. 5. 19.

19 2022년 05월

19

트레킹/강원도길 치악산둘레길1코스(220519)

1.2022.05.19(목) 11:30-16:30(5.00hr) 맑음 2.doban 3.치악산둘레길 1코스,꽃밭머리길(국형사-성문사-관음사-윤곡원천석묘역-상초구주차장) 11.2km 4.치악산둘레길을 걸어보기로한다. 원주를 찾아 캠핑을 하였으니 하루 일정을 더 하기로하고 둘레길을 걸어본다. 시점인 국형사를 찾아가니 넓은 주차장에 차량이 가득하다. 모두 둘레길을 걷는 사람들은 아닌듯하고 카페나 절집을 찾는 사람들인가보다. 준비하여 걷기를 시작한다. 마음 속으로는 완주를 하고 돌아오는 길은 택시를 타야겠다고 생각을 하는데 도반은 반정도만 걷다가 돌아오자고한다. 조금 덥지만 숲길을 걸으니 그늘이고 흙길을 걷기도 좋다. 성문사 절집을 지나고 카페들이 나타나니 도반이 들어가 커피한잔을 마시고 가잔다. 시원한 냉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