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상식

찾는이 2011. 1. 20. 10:26

누구나 노년(年)은 온다. 또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어한다. 모두가 꿈꾸는 무병장수(無病長壽)의 길, 방법은 없을까.

평균수명이 길어지면서 병 없이 사는 '건강 수명 늘리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늘어난 평균 수명만큼 치매, 암,
뇌졸중 같은 각종 노화 관련 질병의 고통을 겪는 노인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노인성 질환을 겪는 환자수는 최근 5년간 무려 2배의 증가율을 보였다.

  

 

최첨단의 현대 의학으로도 자연의 순리, 노화를 막을 길은 없다.

하지만 본인의 몸 상태를 알고, 적절한 관리를 할 경우 노인성질환의 속도를

늦추거나 합병증으로 인한 큰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노화의 원인을 밝히고, 알맞은 건강요법을 찾아 외적인

관리를 병행하는 것이 관건이다.

무엇보다 일찍부터, 꾸준히 건강관리를 시작하는 것이 핵심이다.
노화에 따른 변화는 살아온 흔적이자 세월의 무늬이다.

각자 살아온 방식이나 생활습관이 다르듯 노화로 인한 질병 역시 각기 다른 형태로 나타나기 마련이다. 환자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를 수밖에 없다.

노화로 인한 퇴행성 질환의 치료는 외과적인 수술로 단번에 해결되는 질병이

아니다. 변하는 몸 상태에 따라 그때 그때 처방과 관리를 달리한다.

노화방지의학 의사들을 '평생주치의'라고 말하는 이유다.
영동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덕철 교수는 환자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환자의 이야기를 빠짐없이 듣는데 열중하는 편이다. 가끔은 점심까지 거를 정도다. 그의 노력은 환자에 대한 맞춤형 관리 치료로 이어진다.
환자들의 평생 주치의를 자처하는 이 교수는 "젊어진다는 것은 단순히 신체적인 젊음만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몸과 마음을 컨트롤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삶을 더 긍정적으로 바꾸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한다.

즉, 자신의 신체나이에 입각해 건강한 삶을 더욱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힘쓰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젊어지는 비결이라는 것.

 

                     기사 출처 ;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