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대선 D-10] 박근혜 51.1% vs 문재인 42.0%

댓글 1

Hot News

2012. 12. 9.

[대선 D-10] 박근혜 51.1% vs 문재인 42.0%

이데일리2012년 12월 09일(일) 오전 10:19 기사원문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18대 대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대선 다자·양자구도에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모두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렸다.

JTBC·리얼미터의 12월 7~8일 대선 일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 후보는 51.1%의 지지율을 기록, 42.0%에 그친 문 후보를 9.1%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박 후보는 전날에 비해 1.6%포인트 상승했고 문 후보는 0.9% 포인트 하락했다.

군소후보들의 지지율은 1% 안팎의 저조한 수준이었다. 지난 4일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 존재감을 부각시켰던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는 0.3%포인트 상승한 1.1%를 기록했다. 강지원 무소속 후보는 0.4%포인트 하락한 0.7%를 기록했다.‘박근혜 vs 문재인’ 양자대결 구도는 다자구도와 마찬가지로 박 후보가 우위를 기록했다. 박 후보는 52.0%를 기록, 44.1%에 그친 문 후보를 7.9%포인트의 격차로 앞섰다. 박 후보는 전날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했고 문 후보는 1.1%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및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80%) 자동응답(ARS, 20%)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였다.

김성곤 (skzero@edaily.co.kr)

[관련기사]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